“네? 싹쓸이 했다고요?” 현대차, 판매량 늘어나더니.. 심상치 않다

현대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확정
코나, EV9, GV70 최종후보 올라
현대자동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수상
GV70/출처-제네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의 ‘2024 북미 올해의 차(NACTOY)’ 유틸리티 부문 수상이 확정됐다.

이번 경쟁에는 현대차 코나(전기차 포함), 기아 EV9, 그리고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이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이는 북미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영향력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는 결과로 해석된다.

현대차그룹, 올해의 차 8번째 수상

기존 2024년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는 코나가 빠진 기아 EV9, 제네시스 GV70, 그리고 볼보 EX30이었다.

현대자동차그룹 올해의 차 수상 확정
GV70/출처-제네시스
현대자동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수상
코나 일렉트릭/출처-현대차

다만 볼보 EX30의 미국 내 고객 인도가 2024년까지 이뤄질 수 없게 돼 후보 자격을 상실하고 말았다. 이후 코나가 추가됐으며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올해의 차 최종 수상 발표에 관계없이 유틸리티 부문 수상을 확정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EV6 모델로 2023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바 있다. 이번 수상 확정으로 최근 6년 동안 다섯 번이나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차그룹의 북미 올해의 차 수상은 이번이 8번째로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 코나, 그리고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 2021년 아반떼가 차지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올해의 차 수상 확정
코나 일렉트릭/출처-현대차

이러한 성과는 북미 자동차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세 브랜드(현대, 기아, 제네시스)가 모두 세계 최정상급 위치에 오른 것을 증명한다.

자동차 시장 최대 격전지에서 우수성 인정받아

북미 올해의 차는 자동차 업계에서 오스카상과 같은 위상을 가진다. 1994년 설립된 선정 조직위원회는 매년 그 해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SUV가 자동차 업계의 중요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유틸리티 부문이 추가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에 대해 “미국 시장에서 SUV 부문 성장과 함께 현대차그룹 차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조기 수상이 확정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시장 내 판매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좋은 성과를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수상
EV9/출처-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 올해의 차 수상 확정
EV9/출처-기아자동차

한편 2024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은 내년 1월 4일 미국 폰티악 M1 콩코스에서 열린다. 이 시상식은 북미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지속적인 영향력과 성장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가 될 전망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박보람-1

“얼마나 힘들었을까”…향년 30세 故 박보람, 살아생전 겪은 안타까운 사연

더보기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2

  1. 민주노총이만든 자동차신뢰가안간다. 현대차는민주노총부터정리해라. 국민들이 자동차안전성 과믿음이가게끔 민주노총을깔끔하게정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