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2023년인데..” 출발한 KTX에 매달린 외국인..열차 멈추고 한 말이 ‘가관’

ktx 외국인
출처 – 유튜브 캡처 / Hydrogen Insight

기차 시간에 늦은 외국인이 출발한 KTX에 매달리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깜짝 놀란 역무원이 달려와 “내려오시라”고 만류했으나, 외국인은 역무원의 말을 듣지 않았고, 결국 KTX가 멈춰서게 되어 출발 및 다음 역 정차 시간에 차질을 빚었다.

18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을 통해 지난 15일 오후 3시 53분쯤 경기 광명역에서 일어난 이 소동을 담은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영상에 따르면, 해당 외국인 남성은 KTX 9호차와 10호차 사이에 매달려 “나는 티켓이 있다”고 영어로 외쳤다. 역무원이 계속해서 “고객님, 내려요”라고 외쳤지만, 그는 위험한 상태로 역무원의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ktx 외국인
출처 – 유튜브 캡처

열차가 멈추자, 이 외국인 남성은 “내가 문 앞에 있는 걸 보지 않았느냐”며 불만을 표시하고 “나는 티켓이 있다. 열차에 타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외국인 남성으로 인해 열차는 연착되었다. 목격자 중 한 명이 유튜브 쇼츠를 통해 “결국 기차는 멈추고, 저 외국인은 기차를 타게 됐다. 저 사람 때문에 기차가 연착되었다”고 전했다. KBS에 따르면, 이 남성은 목적지에 도착한 후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고 한다.

한편, 철도안전법 제48조(철도보호 및 질서유지를 위한 금지행위)는 열차 운행 중에 타고 내리거나, 정당한 사유 없이 승강용 출입문의 개폐를 방해하여 열차 운행에 지장을 주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50년 후 국내인구 3명 중 1명은 외국인

한편 국내 외국인 유입자는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50년 동안 매년 최대 9만 6천 명의 외국인이 국내로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50년 후에는 국내 생산연령인구(15~64세) 중 3명 중 1명이 외국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통계청의 ‘2022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외국인 인구는 총 175만 2천 명이었다. 이 중 생산연령인구는 156만 2천 명으로, 전체 생산연령인구(3천 668만 6천 명)의 4.3%를 차지했다.

국내 체류 외국인 수는 지난 2015년 136만 4천 명에서 7년 만에 28.5% 증가해 170만 명을 넘어서는 등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푸바오

“이게 대체 얼마야?!”…중국으로 떠난 푸바오, 에버랜드가 감당했던 하루 식비 클라스에 ‘깜짝’

더보기

11

  1. 앞으로 저런 애들이 외노자로 쏟아져 들어와서 노동력 보충할텬데,,,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