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스케쥴에도 무조건 합니다”.. BTS 정국이 실제 공개한 운동 루틴, 몸짱 비결 이거였네!

최고의 맨몸운동 ‘스쿼트’!
하체 운동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전신 운동의 효과 있어
BTS 정국
출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멤버 전원이 입대하며 공백기를 갖게 되는가 싶었지만, 여전히 BTS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BTS의 메인 보컬을 맡고 있는 정국은 입대 전까지 미국 뉴욕에서 솔로 앨범 커리어의 정점을 달리고 있었다.

정국은 호소력 짙은 보컬로도 유명하지만 체력이 좋고 운동 신경이 뛰어난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입대 전 그가 공개한 팬들과의 라이브 소통 영상에서는 떡 벌어진 어깨와 넓은 등을 자랑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런 그가 매일 실천하는 운동 루틴이 알려졌다. 집에서도 조금만 시간을 내서 따라해볼 수 있는 맨몸운동 루틴이다. 아이돌처럼 탄탄한 몸매를 가지고 싶다면 실천해볼 만하다.

BTS 정국
출처: 정국 인스타그램

정국이 매일 실천하는 맨몸운동 루틴은 ‘스쿼트 20회, 푸시업 20회, 점프 스쿼트 20회, 어깨운동 20회, 플랭크 10회, 마운틴 클라이머 20회, 버피 테스트 15회, 크런치 20회, 레그 레이즈 20회, 슈퍼맨 등운동 20회’이다.

무려 10가지나 되는 동작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운동을 처음 하는 사람들은 모두 따라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일단 처음에는 스쿼트부터 시작해볼 것을 권한다.

스쿼트는 몸 전체의 균형 감각을 잡아주는 데 탁월한 동작이다. 제대로 된 동작으로 하려면 처음에는 20회씩 해내기가 힘들 수도 있다. 3회, 5회 등 자신에게 맞는 횟수를 찾아내어 조금씩 늘려가는 것이 좋다.

올바른 스쿼트 자세

BTS 정국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만약 스쿼트 후 무릎 통증이나 허리 통증이 발생했다면 이는 대부분 잘못된 자세로부터 기인한다.

스쿼트를 제대로 하기 위해서는 어깨 너비로 발을 벌리고 서서 발가락이 앞을 향하도록 선 후, 허리는 곧게 펴고, 상체도 최대한 꼿꼿하게 펴 주어야 한다.

그리고 무릎 위치를 지나치게 신경쓰기보다는 의자에 앉는다는 느낌으로 자연스럽게 엉덩이를 낮춰주는 것이 좋다.

스쿼트의 효능 1. 근육량 증가

BTS 정국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스쿼트는 앉았다가 일어나는 간단한 동작으로 도구가 필요하지 않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 그러나 빠른 시간 안에 근육을 만들 수 있는 강력한 운동이기도 하다.

스쿼트를 통해 몸 전체에 근육 구축을 촉진하는 환경을 조성할 수 있으며, 햄스트링이나 대퇴사두근 등의 다리 근육을 발달시킬 수 있다.

꾸준한 스쿼트는 체내 근육량을 증가시키는 데 도움이 되며, 체력 및 건강 관리에도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스쿼트의 효능 2. 독소 및 노폐물 배출

BTS 정국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스쿼트는 혈액의 펌핑을 촉진하여 몸 안의 독소와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만들어 충분한 영양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올바른 자세로 스쿼트를 하면 장의 운동이 활발해지면서 배변 활동에도 도움이 될 수 있고, 변비를 개선하거나 예방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스쿼트의 효능 3. 자세 교정

BTS 정국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상체를 곧게 편 상태로 반복해야 하는 스쿼트 동작은 근육 강화뿐만 아니라 자세를 바르게 교정해주는 효과도 있다.

스쿼트를 하는 동안 단련되는 여러 근육들은 일상생활 속에서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 스쿼트를 통해 허리 근육이 발달하면 오랫동안 앉아 있을 때 발생하는 통증도 경감될 수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