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면 정말 대박이구나!”…’오복 중 하나’ 치아 자라는 약, 가격 보고 ‘어머나’

치아 자라는 약 세계 최초 개발
올해 말부터 실용화를 위한 임상시험 돌입
이르면 2030년 출시 예정
치아 자라는 약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일본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치아가 자라게 하는 약을 개발하여, 올해 말부터 실용화를 위한 임상시험에 돌입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기타노병원과 제약 벤처를 맺고 있는 ‘트레젬 바이오파마’는 선천성 무치증 환자의 치아를 자라게 하는 약을 개발했다.

해당 약은 2030년 출시를 목표로 오는 9월 임상시험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선천성 무치증뿐만 아니라 충치 등 후천적 이유로 치아를 잃은 사람들이 임플란트와 틀니 대신 선택할 수 있도록 기술을 응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치아 자라는 약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선천성 무치증이란 선천적으로 치아가 적게 나는 병이다. 사랑니를 제외한 28개의 치아 중 6개 이상이 부족하다면 선천성 무치증일 가능성이 높다.

선천성 무치증 환자들은 식사가 어려워 일상생활에 여러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다. 그럼에도 마땅한 치료 방법이 존재하지 않아 지금까지는 임플란트 시술이나 의치에 의존해왔다.

이번에 개발된 약은 치아 성장을 막는 단백질의 활동을 억제해 치아가 성장하게 만드는 약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간은 유치에서 영구치로 교체된 후 새로운 치아가 자라지 않는다.

치아 자라는 약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그러나 영구치 외에 ‘제3의 치아’로 불리는 ‘싹’이 있다.

연구팀은 이 ‘제3의 치아’의 성장을 억제하는 단백질을 밝혀낸 후 그 활동을 억제해 제3의 치아의 성장을 촉진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해왔다.

해당 약은 개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치아를 자라게 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해당 약의 임상시험을 거쳐 이르면 2030년까지 실용화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치아 자라는 약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약의 가격은 약 150만 엔(한화 약 1335만 원)이다. 약을 개발한 트레젬 바이오파마 대표이사인 타카하시 카츠 박사는 “틀니와 임플란트에 이은 제3의 선택지를 만들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서 그는 “선천성 무치증 환자들을 위해 건강보험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오는 9월부터 일반 성인과 무치증 환자들을 대상으로 약을 주사해 안전성을 시험할 예정이다.

또 향후에는 치주병이나 부상 등으로 치아를 잃은 사람들에게도 해당 기술을 응용할 계획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이상엽 결혼

“와 결국 이렇게 만난거였어?”..배우 이상엽, 미모 아내와의 숨겨진 비화에 ‘화들짝’

더보기
포르쉐 911 하이브리드 테스트

“이젠 더 늦으면 안된다”..예상치 못한 돌풍에 포르쉐, 61년 만에 결국 ‘이것’까지

더보기
신화 이민우 리즈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우상이었는데”..신화 이민우, 안타까운 근황 전해지자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더보기
기아 더 뉴 EV6 가격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더보기
박서진

“마음씨 착한 그도 어쩔 수 없었다”..하나뿐인 여동생에게 결국 ‘폭발’한 박서진, 대체 무슨일이?

더보기
현대차 싼타페 충돌 평가 결과

“아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판매량 1위 싼타페, 또다시 들려온 부족한 소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