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원 준다면서 겨우 이정도?!”…이동통신사 ‘보여주기식’ 전환지원금에 소비자들 뒷목 잡았다

전환지원금
출처: 뉴스1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전환지원금으로 50만 원이요? 택도 없어요.”

“그냥 기기변경 하세요. 그게 전환지원금보다 훨씬 나아요.”

“전환지원금은 그냥 없는 셈쳐야겠어요.”

지난 16일부터 이동통신 3사의 ‘전환지원금’ 지급이 시작되었다. 소비자가 통신사를 변경하면서 휴대폰을 구입할 때 주는 지원금이다. 그런데 예상보다 전환지원금의 액수가 크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전환지원금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당초 방통위에서는 전환지원금에 대해 50만 원을 최대 한도로 내걸었지만, 이는 말 그대로 ‘최대’ 한도일 뿐 실상은 10만 원선에서 그칠 것이라는 게 업계의 판단이다.

1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는 이날 전환지원금을 단말기 기종과 요금제에 따라 최소 3만 원에서 최대 13만 원까지로 책정했다.

소비자들은 이날부터 ‘공시지원금’과 대리점에서 추가로 제공하는 ‘추가 지원금’ 15% 외에, 통신사를 바꿔 번호이동으로 단말기를 구입할 경우 ‘전환지원금’을 별도로 받을 수 있게 되었다.

다만 전환지원금의 구체적인 금액은 공시지원금처럼 시장 상황에 따라 수시로 바뀔 예정이다.

전환지원금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방통위는 지난 13일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의 일환으로 단통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하였다.

이때 방통위는 “이동통신사를 옮겨 휴대폰을 구매할 경우 공시지원금과 별도로 최대 50만 원의 전환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전환지원금은 시작부터 삐걱거렸다. 방통위에서는 단통법 시행령 개정안을 발표하며 “(전환지원금을) 당장 14일 아침부터 시행한다”고 알렸지만, 14일 통신3사 측에서는 관련 정책을 아무것도 내놓지 않았다.

결국 방통위가 14일 오후 이동통신사 임원들을 불러 협조를 요청했고, 전환지원금은 16일부터 지급이 시작되었다. 그러나 당초의 기대와는 달리 ’50만 원’이라는 금액에 한참 못 미치는 지원금이 지급되고 있어 소비자들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전환지원금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전환지원금의 규모 자체를 통신사들의 재량에 맡겼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었다.

과거 단통법 시행 전과 달리 이동통신 시장이 포화되었으며, 단말기 가격도 비싸졌기 때문에 전환지원금에 돈을 쏟기 어렵다는 것이 통신사 측의 입장이다.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정책일 것 같긴 했다”, “그래도 공시지원금이 많이 올라서 바꾸려면 지금 바꾸는 게 좋을 것 같다”, “전환지원금이 저 정도 수준이라면 굳이 번거롭게 번호 이동까지 할 필요는 없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더글로리-김건우

“연기과 수석에 넷플릭스 1위 찍었는데도”…씁쓸한 사연 공개한 훈남 배우에 누리꾼 ‘울컥’

더보기
유일한

100년 전 이역만리에서 숙주나물 팔아 ‘대박’ 터뜨린 한국인 청년, ‘그의 정체는 과연?!’

더보기
한상궁

“한상궁, 자네가 이럴 줄은 몰랐네”…갑자기 사라진 명품 배우, 교수님 되어 나타난 깜짝 근황

더보기
조보아-정해인

“능력있는 부모 너무 부럽네!”..유명한 의사 아버지 밑에서 살아온 연예인, TOP4 정체에 ‘깜짝’

더보기
수지-고아라

“어? 그쪽 분이 더 괜찮아 보이는데…” 친구 따라 오디션 갔다가 ‘대박’ 난 스타들 정체에 누리꾼 ‘어머나’

더보기
이재명-한동훈

“떡잎부터 다르네?!”…드디어 밝혀진 여야 정치인들의 젊은 시절, 남다른 일화에 ‘어머나’

더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