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때문에?” 기아가 신형 쏘렌토의 디젤 엔진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는?

기아 쏘렌토 디젤 엔진 유지 이유는
5% 미만의 일부 고객을 위한 결정.
단, 계속 유지하기는 어려울거라 전망
기아 뉴 쏘렌토 디젤 유지
기아 뉴 쏘렌토/출처-기아자동차 사이트

서울 워커힐에서 17일 열린 ‘더 뉴 쏘렌토’ 출시회에 참석한 기아 국내상품2팀의 김철웅 팀장은 디젤 엔진을 계속 포함하는 이유에 대해 “쏘렌토의 디젤 계약 비중이 5% 미만이지만, 이런 작은 비중의 고객들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대차의 싼타페가 디젤을 완전히 제외하고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만을 판매하는 전략과 대조적이다.

김 팀장은 “시장 속에는 디젤 엔진의 파워와 토크감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상품성 향상 모델이기에 기존 옵션을 당분간 유지하려는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기아 신형 쏘렌토 디젤 엔진
기아 뉴 쏘렌토/출처-기아자동차 사이트

그러나 김 팀장은 디젤 엔진의 미래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밝혔다. 배출가스 규제의 강화로 인해 쏘렌토가 오래도록 디젤 엔진을 유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아 쏘렌토 디젤 점유율, 올해 상반기 11%로 감소

최근 소비자들이 디젤차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면서 쏘렌토의 디젤차 판매 비중도 크게 감소했다.

2019년에는 3세대 쏘렌토의 총 판매량 5만2325대 중에서 87%(4만5523대)가 디젤차였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에는 판매된 3만6558대 중 단지 4011대, 즉 11%만이디젤차가 차지했다.

이를 메꾼 것은 주로 하이브리드(2만3496대, 64%)와 가솔린(9051대, 25%) 차량이었다.

기아 쏘렌토 디젤 엔진
기아 뉴 쏘렌토/출처-기아자동차 사이트

특히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데, 기아의 정보에 따르면 최근 쏘렌토의 판매 계약에서 하이브리드 모델이 85%를 차지하고 있으며, 디젤은 겨우 5% 미만이다.

한편, 김 팀장은 “쏘렌토는 내연기관 차량 중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차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판매가 시작된 신형 쏘렌토는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2.5리터 가솔린 터보와 2.2리터 디젤 모델 등 총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가격은 다음과 같은데, 하이브리드 2WD는 3786~4455만원(세제 혜택 포함), 4WD는 4161~4831만원, 2.5 가솔린 터보는 3506~4193만원이다. 그리고 2.2 디젤은 3679~4366만원으로 책정됐다.

위드카 뉴스([email protected])

함께 보면 좋은 글

‘김호중? MC몽? 훗..따라오려면 멀었다’..비난 여론 상관없이 뻔뻔하게 잘 살 것 같은 연예인 1위는?!

더보기
로터스 에메야 충전속도

“전기차는 충전이 느리다?”..아빠들 생각 한 번에 바꿔주는 ‘이 전기차’의 놀라운 충전 속도

더보기
현대차 엑시언트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

“지금이라도 주식 사야 하나!?”..현대가 내놓은 수소 트럭, 머나먼 스위스서 3년 8개월 만에 결국..

더보기
볼보 FH16 출시

“이게 스칸디나비아의 힘이지”..북유럽의 상용차 강자, 중국에선 상상도 못할 괴물급 트럭 공개

더보기
손흥민 벤탄쿠르 인종차별

“같은 팀 동료가 어찌”..한국의 자랑 손흥민, 유로 2024 기간 중 가슴 아픈 소식 들려왔지만..결국엔

더보기
기아 EV4 가격

“‘대박’ 기아가 일냈다!”..결국엔 유출된 EV4 놀라운 모습, 콘셉트카와 싱크로율 실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