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결함, 무서워서 못타겠어요” 국토부, 포드·현대·기아 등 7만 5348대 리콜

제조 불량, 소프트웨어 오류 등 발생
27일부터 순차적으로 리콜 진행
포드·현대·기아 등 7만 5348대 리콜
출처-포르쉐

국토부는 26일에 기아, 포드코리아, 현대차, BMW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24개 차종 7만 5348대의 일부 결함 시정을 위한 리콜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기아 모하비는 총 2만 6408대가 헤드라이닝(천장을 덮는 내장 부품) 고정 부품 제조 불량 문제로 11월 1일부터 시정조치를 받게 된다.

기아 리콜
출처-국토부

포드는 에비에이터, 익스플로러, 코세어 등 3개 차종 총 2만5천687대의 경우에는 360도 카메라 시스템 소프트웨어 오류와 후방카메라 불량 문제로 시정조치를 받게 된다.

포드 리콜
출처-국토부

에비에이터는 26일부터 시작하며, 익스플로러는 11월 17일, 코세어는 12월18일부터 리콜 조치에 들어 간다.

포르쉐 타이칸, 화재 위험으로 리콜 조치

현대차의 중형 트럭 파비스 등 3개 차종은 1만6천967대에서 발전기(알터네이터) 제조 불량이 발견되었으며, 이들 차량의 시정조치는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된다.

BMW 740i를 포함한 13개 차종 5천122대는 운전자 지원 첨단 조향장치가 안전기준에 미치지 못해 26일부터 리콜을 실시했다.

벤츠 GLC 220d 4MATIC 등 3개 차종 194대는 견인고리 홀의 제조 불량으로 인해 고리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아, 이들 차량도 27일부터 리콜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리콜
출처-국토부

포르쉐 타이칸 970대는 고전압 배터리의 습기 유입으로 화재 위험이 있어, 다음달 3일부터 시정조치를 받게 된다.

포르쉐 타이칸 리콜
출처-국토부

한편,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 중이다.

누리집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언제든지 해당 차량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자동차리콜센터를 통해 본인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며 “차량번호와 차대번호를 입력하여 확인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소유주가 시정 전에 수리를 자비로 진행했다면, 제작사에게 수리 비용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현대차 쏘렌토 PHEV 가격

“6천만 원대 쏘렌토?!”..美서 출시한 韓국민 아빠차, 뭐가 다르나 봤더니 ‘어머나’

더보기
김호중

“이 정도일 줄 꿈에도 몰랐다!”..뺑소니 논란 김호중 콘서트, 취소 수수료가 무려..

더보기
건강보험제도 신분증

“한 번만 봐주세요? 이젠 안 통한다”..확 바뀌는 건강보험제도 , 절대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폴스타 4 가격

“와 역시 이거였구나!”..뒷유리 없는 폴스타 4, 뒷차는 어떡하나 했는데 ‘역시나’

더보기
네이버 라인 일본 지분 매각

“매출 15조 공룡으로 키웠는데”..아시아 1위 네이버 라인, ‘방 빼’ 라는 일본 정부에 ‘아비규환’

더보기
엄정화 근황

“나랑 어울리는 남자 연예인 소개해줘” 54세 엄정화, AI가 답한 15살 연하 훈남 정체에 ‘화들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