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트럭의 기준” 볼보도 반할만한 현대차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의 놀라운 주행 성능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현대자동차 북미 특화된 대형 수소전기트럭 공개
1회 충전으로 최대 720km 주행 하는 엄청난 성능
생태계 활성화 위한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사업 검토

현대자동차는 북미 시장을 위해 특별히 설계된 대형 수소전기트럭을 공개하며, 수소를 활용한 상용 모빌리티 비전을 발표했다.

지난 3일 현대자동차는 현지시간으로 1일부터 4일 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시에서 개최된 북미 최대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3(Advanced Clean Transportation Expo 2023)’에 참가했다.

현대자동차는 이곳에서 양산형 모델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XCIENT Fuel Cell Tractor)’를 선보였으며, 이를 중심으로 한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방향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북미 지역의 장거리 운행을 고려하여 개발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모델은 총중량 37.2톤급의 대형 트럭으로, 6×4 구동 방식을 채용했다.

현대자동차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트럭은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 출력 350kW급 구동 모터를 장착하여, 1회 충전으로 최대 적재 상태에서 720km 이상 주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친환경 상용차 사업의 핵심이자 미래 비전임을 강조했으며, 이 가치사슬은 수소 공급, 리스 및 파이낸싱, 플릿 운영, 유지보수 및 서비스와 같은 다양한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고객사들이 각 사업에 최적화된 수소 모빌리티 통합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구상중이며, 고객사들이 수소 가치사슬의 다양한 요소들을 효과적으로 활용하여 자사의 수소 모빌리티 솔루션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

현대자동차는 경쟁력 있는 현지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계속해서 강화하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현대 글로비스(차량 운영), 맥쿼리(리스 및 파이낸싱), FEF(수소 공급), Pape(유지보수)와의 협업을 통해 이미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던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에서 얻은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이 같은 파트너사와의 강력한 협업을 통 더욱 효과적인 결과를 이끌어내고자 한다.

또한, 북미 친환경 상용차 사업의 구체화와 고도화를 위한 노력은 계속된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는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Bryan County)에 전기차 전용 신공장인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yundai Motor Group Metaplant America·HMGMA)’를 건립하였다.

이 신공장은 새로운 사업 테스트베드로 활용되며, 북미 친환경 상용차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현대자동차는 메타플랜트 아메리카 내에서 수소전기트럭을 중심으로 ‘친환경 완성차 물류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북미 시장에 최적화된 수소 모빌리티 솔루션을 개발하고 도출하는 것이 목표이며, 메타플랜트 아메리카에서의 활동을 통해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완성차 물류 시스템을 구현하여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현대자동차의 글로벌상용&수소연료전지사업담당 켄 라미레즈 부사장은 연료전지 기술과 수소 에너지의 역할에 대한 큰 기대감을 표현했다.

그는 수소가 친환경 모빌리티와 함께 지속 가능한 사회를 실현하는 가장 강력하고 현실적인 해결책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그는 “수소는 진보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우리 인류의 비전을 실현할 수 있는 역할을 한다”라고 단언했고, 연료전지 기술과 수소 에너지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수소가 미래 사회의 지속 가능한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임을 강조했다.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기술의 효율성과 내구성 입증으로 누적 주행거리 650만 km 돌파

현대자동차는 지난 수년간 연료전지 기술의 효율성과 내구성을 입증하여 업계를 선도해왔다. 특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글로벌 고객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받으며, 3년간 누적 주행거리가 650만 km를 넘어섰다.

이러한 성과를 토대로 현대자동차는 상업용 차량 뿐 아니라 해양 선박 및 항공 모빌리티 분야에서도 연료전지 기술을 넓게 적용할 계획이며, 수소 생산, 저장 및 운송과 같은 수소 생태계의 통합을 통해 수소 모빌리티의 혁신을 이루고자 한다.

이처럼 현대자동차는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 기술을 발전시킴으로써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의 미래를 선도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현대자동차는 박람회 기간 동안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트랙터 모델 및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전시하는 것 외에도 현지 미디어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관련 매체와 업계 전문가들에게 실제 차량 운행 경험을 제공하고 현대자동차의 수소 기술과 성능을 직접 체험하도록 할 계획이다. 나아가 이 시승 프로그램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수소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한 신뢰와 이해를 높이는 데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수소 모빌리티를 넘어 청정 수소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이 사업은 음식물 쓰레기, 가축 분뇨, 하수 슬러지와 같은 유기 폐기물에서 추출한 바이오가스를 활용하여 청정 수소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이렇게 생산된 수소는 운송, 산업, 건물, 발전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어 청정 수소 생태계를 발전시키는 데에 기여한다.

현대자동차는 이러한 자원순환형 수소 생산 방식을 통해 지속 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하고 환경 보호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앞서 지난 달에도 청주시, 고등기술연구원과 협력하여 하수처리장의 바이오가스를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시설을 2024년까지 청주시에 구축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초기에는 하루 평균 500kg의 수소 생산을 시작으로 점차 설비를 증설하여 하루 최대 1,000kg까지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청정수소 생산시설 구축을 통해 글로벌 수소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자 하며, 앞으로는 해외에서도 유사한 사업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처럼 현대자동차는 청정 에너지 생산과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분야에서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여 미래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에 기여하고자 한다.

위드카 뉴스(info@withnews.kr)

함께 보면 좋은 글

폭스바겐 티록 출시

“마지막인데 어떡하죠?!” 폭스파겐 3천만원대 소형 SUV, 풀체인지로 이렇게 나오나

더보기
이재욱-카리나

“이때부터 눈 맞았어?!”… 카리나♥이재욱, 공식 열애 소식에 첫만남 순간 재조명

더보기
현대차 전기차 할인

“5천만 원대가 결국 3천만 원대로..” 자존심 내려놓고 폭탄 할인 시작한 현대차

더보기
백종원

“이건 좀 너무했죠!”…백종원, 만들고 보니 욕먹은 ‘이 메뉴’에 결국…

더보기
임금체불-회사

“사장이 명품에 미쳤어요”…1년 넘게 월급 못받은 직원의 한탄, 이게 대체 무슨일?

더보기
KG모빌리티 실적

“인고의 시간 잘 견뎠다..” KG모빌리티, 7년만에 들려온 깜짝 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