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가나 잘 팔리네…” 기아 모닝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이 나라는?

호주에서 국민 경차 위치에 올라..
영국에서도 누적 25만 대 판매로 인기

기아의 대표적인 경차 ‘피칸토(Picanto · 국내명 모닝)’가 최근 호주에서 엔데믹 후 눈부신 월간 판매 기록을 세우며 ‘국민 경차’로 주목받고 있다.

현지시간 18일 기준으로 호주자동차등록통계청(VFACTS)의 자료에 따르면, 기아 피칸토는 지난달 전년 대비 54%의 판매 증가를 기록하며 총 978대를 판매했다.

이는 호주에서 월평균 8만 대의 자동차 판매량을 감안할 때 더욱 놀라운 성과로 평가된다.2004년 출시된 1세대 피칸토는 2011년까지 약 8만 3000대가 판매되었으며, 이어서 나온 2세대 모델은 8만 2000대 이상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2017년에는 3세대 피칸토가 GT-라인을 포함하며 8만 4000대를 판매하는 성과를 보였다.

기아 모닝, 3세대 부분변경 조기 투입?

호주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제조 및 운송 비용의 상승과 더불어 강화된 안전 규정, 충돌 방지 기술의 표준화로 2만 달러 미만의 신차는 사실상 사라진 상태다.

2019년,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는 호주에서 피아트, 혼다, 현대차, 마쯔다, 미쓰비시, 스즈키, 토요타 등 19개 모델을 포함하여 총 60개 모델이 2만 달러 미만의 가격대로 출시됐다. 그러나 현재에는 기아의 피칸토와 MG 3 코어 오토만이 이 가격대에서 판매되고 있다.

기아 호주법인은 “기존 주문 충족에 따른 생산량 증가와 더불어 기록적인 신규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공급망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신차 주문 시 다음 달에 바로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기아 피칸토는 호주를 넘어 영국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2004년 영국에서 첫 출시된 피칸토는 지난 8월에 누적 판매량 25만 대를 넘어섰다.

기아는 현지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3세대 피칸토의 부분 개선 모델을 호주와 영국 등의 시장에 조기에 선보일 계획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