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할 만 했겠네”..어도어 민희진, 작년에 실제로 받은 인센티브가 이정도?!

역대급 기자회견 선보인 트렌드 세터 민희진
인센티브 50억이 아닌 20억 밝혀
입고 나온 패션 아이템도 모두 품절
민희진
출처 : 뉴스1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최근 기자회견장에서 밝힌 하이브로부터 받은 인센티브가 화제이다.

민 대표는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하이브의 경영권 찬탈 의혹에 대해 해명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민 대표의 기자회견에는 ‘양아치’, ‘개저씨’(개+아저씨), ‘지X’, ‘시XXX’ 등의 격한 발언들이 쏟아져 논란이 됐다.

민희진
출처 : 뉴스1

기자회견에서의 이 격한 발언들은 KBS, SBS, MBC 등 지상파 3사를 포함한 여러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어 “역대급 기자회견”으로 불리며 큰 주목을 받았다.

민 대표는 LA 다저스팀 로고가 박힌 파란색 야구모자를 쓰고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민대표는 “나는 이미 마녀가 되어 있더라”면서 “하이브가 나를 죽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하이브에서 좋은 대우를 받는 거 같냐” 면서 “작년에 인센티브 50억을 받았다는 말이 있던데 20억이다. 그런데 박지원님은 10억 받았다”고 주장했다.

민희진
출처 : 하이브

박지원은 현재 하이브의 CEO로 2003년 넥슨에 사원으로 입사해 2014년 넥슨 코리아 대표이사직에 오른 인물이다.

이후 2019년 넥슨을 떠났고 2020년 5월 방시혁 의장의 눈에 띄어 하이브에 합류했다.

민 대표는 “20억이 적다는 말이 아니다. 지원님은 다 마이너스 실적 났는데 10억이다. 그래서 ‘네가 10억이면 난 더 받아야 된다’, ‘0원이면 OK’라고 말했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날 민대표가 입은 패션 아이템들도 핫한 이슈가 됐다.

특히, 민 대표가 착용한 LA 다저스 로고가 박힌 파란색 야구모자와 초록색 줄무늬 티셔츠가 주목받았다.

이 티셔츠는 일본 패션 브랜드 ‘캘리포니아 제너럴 스토어’의 제품으로, 가격은 8800엔(약 7만8000원)이었다. 모자는 ‘47브랜드’에서 제작한 제품으로, 국내에서는 4만원대에 판매되고 있었다.

현재 두 제품은 브랜드 공식 사이트와 국내 쇼핑몰에서 모두 품절된 상태이며, 네티즌들은 해당 제품들의 ‘재고 없음’ 상태를 캡처해 공유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셀러브리티 효과’로 불리며, 유명인의 패션 스타일이 대중의 구매 행동에 큰 영향을 미치는 예를 다시 한번 보여준 경우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장영란 한창

“남편이 진짜 대단하네”..방송인 장영란, 16년차 부부를 있게 해준 ‘소주병 사건’은 무엇?

더보기
이상엽 결혼

“와 결국 이렇게 만난거였어?”..배우 이상엽, 미모 아내와의 숨겨진 비화에 ‘화들짝’

더보기
포르쉐 911 하이브리드 테스트

“이젠 더 늦으면 안된다”..예상치 못한 돌풍에 포르쉐, 61년 만에 결국 ‘이것’까지

더보기
신화 이민우 리즈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우상이었는데”..신화 이민우, 안타까운 근황 전해지자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더보기
기아 더 뉴 EV6 가격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더보기
박서진

“마음씨 착한 그도 어쩔 수 없었다”..하나뿐인 여동생에게 결국 ‘폭발’한 박서진, 대체 무슨일이?

더보기

1

  1. 미친녀ㄴ. 하이브 대표가 너보다 못난것 같냐? 하여간 천지분간 안되는 것들이 꼴갑을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