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거꾸로 솟았다” 세뱃돈 만원 받은 조카에게 온 카톡…설 명절 적정 금액은?

세뱃돈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민족 대명절인 설날이 다가옴에 따라 세뱃돈 논쟁이 재점화되고 있다.

지난해 설날 이후인 1월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카가 세뱃돈 받고 카톡보냈는데 보고 피가 꺼꾸로 솟았다’이라는 게시글이 화제였다.

해당 게시글을 쓴 A씨는 “조카에게 세뱃돈을 1만원 줬다. 그랬더니 어제 연락와서 연봉 얼마냐고 카톡이 왔다”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이가 없어서 엄마한테 이 카톡 보낸거 아냐고 물었더니 조카에게 답장이 없다”라고 언급했다.

세뱃돈

그는 이후 “열 받아서 엄마한테 전화해서 이런 카톡을 받았다고 하니 실수로 보냈다고 애를 감싸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앞으로 설날에 볼 생각 하지 말라고 자식 교육 제대로 시키라고 말했다”라고 토로했다. 

설 명절이 다가오는 가운데, 경기 침체와 높은 물가 상황에 세뱃돈 문화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설문 조사 결과, 적정 세뱃돈은 5만원

실제로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가 운영하는 시사 폴 서비스 ‘네이트Q’가 성인 남녀 3892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참여자의 42%(1668명)가 ‘서로 부담 없이 안 주고 안 받는 것’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는 명절 문화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지속적인 경제 침체가 세뱃돈 문화에 대한 불편함과 부담감을 증가시키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SK컴즈는 분석했다.

응답자의 42%(1653명)는 5만 원이 적절한 세뱃돈 금액이라고 답했으며, 10만 원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10%, 10만 원 이상이 적절하다는 의견은 2%에 그쳤다.

해당 글을 읽은 네티즌들은 “조카가 몇살인지에 따라 이해할 수도 있지 않느냐”, “요즘 1만 원으로 친구와 밥 한번 먹으면 끝이라 최소 5만 원은 줘야한다”, “형편에 맞게 주면 될 것을 뭐 이리 걱정이냐”, “안 주고 안 받으면 된다”, “어렸을 때 세뱃돈 받을 때 생각해서 넉넉하게 줘라” 등의 의견이 나왔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브브걸 유정 대학 시절

“역주행 파워가 이정도?!”..유정 탈퇴한 브브걸, 10년 넘는 무명생활 후 입 ‘떡’ 벌어지는 저작권 수익도 화제

더보기
yoon-junghee-actress

“발리에서 극비 결혼 후 사라졌는데”…인기 정점에서 잠적한 여배우의 ‘놀라운’ 근황

더보기
유영재 선우은숙

“양다리가 핵심이 아니었구나”..유영재 이혼 선우은숙, 결정적 이유는 친언니?

더보기
mc-kim-yu-1

“김구라도 유재석도 아니었네?!”…’유느님’ 제치고 방송 최다 출연한 MC, ‘이 사람’이었어?

더보기
송혜교 차은우 어린시절

“이정도 인물 이어야 연예인 하는구나”..굴욕 없는 과거사진 소장 중인 미남·미녀 정체에 누리꾼 ‘심쿵♥’

더보기
조정석 납득이

“어머, 이런 날도 다 오네?!”..12년전 혜성 같이 등장한 명품 배우, 5년만에 들려온 가슴 설레는 소식♥

더보기

27

  1. 새뱃돈 없애고,
    다과 같이하면서 덕담을 나눠라.
    그저 돈. 돈. 돈.
    돈 좋아 하다가 인간미는 똥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