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뽑은지 1년도 채 안됐는데…” 테슬라 모델Y, 이제 어떡하죠? 

중국산 테슬라 모델Y
겨울철 한파로 뒷유리 깨져
외부 충격없이 스스로 유리가 깨지는 자파현상
테슬라 모델Y

미국의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의 중형 SUV 모델인 Y RWD(후륜구동)가 최근 한파로 인해 뒷유리가 깨지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테슬라 Y RWD 모델의 뒷유리가 갑자기 파손되었다는 여러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대해 사용자들은 사진을 통해 차량 뒷유리의 모서리 부분이 마치 강한 충격을 받은 것처럼 부서져 있는 자동차들의 상태를 공개했다.

차주들은 외부 충격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해당 현상이 내열 유리가 스스로 깨지는 ‘자파 현상’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유한 차주 A씨는 “CCTV를 확인해 보니 차량의 뒷유리가 혼자서 깨졌다”고 말하며 당황스러움을 표현했다.

자파 현상은 강화유리가 고온이나 추위 등으로 인해 외부 충격 없이 스스로 깨지거나 파손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 현상은 주로 PC 케이스나 샤워 부스와 같이 강화유리를 사용하는 곳에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테슬라의 차량 뿐만 아니라 샤워부스 등에 사용되는 강화유리는 높은 온도에서 재가열한 후 차가운 공기로 급속 냉각해 내구성을 높인 유리다. 하지만 이런 특성으로 인해 주변 온도가 급격하게 변할 경우 자파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테슬라 모델Y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Y RWD 모델은 2020년 3월에 출시된 테슬라의 중형 세단형 패스트백 SUV로, 생산지는 중국 상하이다. 일부 사용자들은 파손된 유리가 중국산 F사 제품이라고 지적하며 품질 관리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테슬라코리아 측은 이 사안에 대해 아직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한편, 해당 차량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야외 주차를 피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모델 Y RWD는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하고,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어 가성비가 높은 중국산 테슬라 모델로 주목받았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더글로리-김건우

“연기과 수석에 넷플릭스 1위 찍었는데도”…씁쓸한 사연 공개한 훈남 배우에 누리꾼 ‘울컥’

더보기
유일한

100년 전 이역만리에서 숙주나물 팔아 ‘대박’ 터뜨린 한국인 청년, ‘그의 정체는 과연?!’

더보기
한상궁

“한상궁, 자네가 이럴 줄은 몰랐네”…갑자기 사라진 명품 배우, 교수님 되어 나타난 깜짝 근황

더보기
조보아-정해인

“능력있는 부모 너무 부럽네!”..유명한 의사 아버지 밑에서 살아온 연예인, TOP4 정체에 ‘깜짝’

더보기
수지-고아라

“어? 그쪽 분이 더 괜찮아 보이는데…” 친구 따라 오디션 갔다가 ‘대박’ 난 스타들 정체에 누리꾼 ‘어머나’

더보기
이재명-한동훈

“떡잎부터 다르네?!”…드디어 밝혀진 여야 정치인들의 젊은 시절, 남다른 일화에 ‘어머나’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