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라?! 이게 왜 이러지?” 테슬라, 갑작스런 소식에 차주들은 ‘날벼락’

테슬라 주요 모델의 공식 주행거리
최대 59.5km 대폭 감소
테슬라 주행거리 조정
모델 Y/출처-테슬라

테슬라가 자사의 주력 차량인 모델 Y를 비롯해 여러 차종의 공식 주행 가능 거리를 크게 낮췄다.

테슬라 모델 Y, 488km→459km로 주행거리 조정

미국 내 규제 당국의 조사를 앞두고 있는 테슬라는 5일(현지 시간) 자사 미국 웹사이트 상에서 주요 차종의 공식 주행 거리를 최대 37마일(약 59.5km)까지 줄였다.

주행 거리 축소의 구체적인 이유에 대한 언급은 피하고 있다. 다만 미국 규제 기관이 테슬라의 공식 주행 범위 과장 가능성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었기 때문에 대응책의 일환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테슬라 주행거리 조정
모델 Y/출처-테슬라
테슬라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
모델 X/출처-테슬라

자동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에 따르면 테슬라는 모델Y 퍼포먼스 트림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거리를 303마일(약 488km)에서 285마일(약 459km)로 줄였다.

또한 모델X 플레드는 333마일(약 536km)에서 326마일(약 525km)로, 모델S 롱레인지 트림은 382마일(약 615km)에서 375마일(약 604km)로 낮췄다. 테슬라 홈페이지 내 대부분 모델의 최대 주행거리가 조정됐다.

테슬라는 내부 문서에 이번 주행 거리 변경이 미국 규제 기관의 새로운 테스트 조건과 배터리 에너지 요구가 증가하는 ‘편안함 및 기능 개선’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등에서는 주행거리 미변경

미국 내에서는 법무부 조사 결과를 앞두고 있는 테슬라가 선제적 대응을 통해 처벌을 피하려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테슬라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
모델 X/출처-테슬라

지난해 미국 비영리 소비자 단체 컨슈머리포트는완충된 배터리의 주행거리가 날씨 관계없이, 광고된 것보다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미국 법무부는 테슬라 주장 최대 주행거리가 과장됐다고 판단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일렉트렉은 테슬라의 주행거리 조정은 전기차 관련 주무 부처인 미국 환경보호청(EPA)이 주행거리 측정 방법을 최근 투명하게 변경한 것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반면 더버지는 “테슬라가 주행거리 조정의 구체적인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며 전기차 주행거리 과장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혹과 미국 법무부의 최근 조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도했다.

테슬라 주행거리 조정
모델 S/출처-테슬라

로이터 통신은 테슬라가 운전자들의 차량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 주행 거리를 종종 과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일부 테슬라 차량 소유자들은 주행 범위에 대한 거짓 광고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테슬라 측은 로이터의 조사 결과가 “오류로 가득 차 있다”고 반박하며 소비자 소송이 “법적으로 방어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테슬라 전기차 최대 주행거리
모델 S/출처-테슬라

한편 테슬라는 영국과 같이 다른 테스트 체계를 사용하는 국가에서는 주행 거리를 조정하지 않았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박보람-1

“얼마나 힘들었을까”…향년 30세 故 박보람, 살아생전 겪은 안타까운 사연

더보기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3

  1. 테슬라 망하길 바라는 위드카 뉴스. 한번도 테슬라 좋은 소식 전한적 없는 이상한 곳. 테슬라 너무 좋다네 . 직접 타보고 식구들 다 바꾸고 있는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