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여줘도 믿지 않잖아요?!” 현대차, 마침내 선보인 괴물급 신기술

현대모비스, 실증차 ‘모비온’ 공개
e코너시스템 활용한 크랩 주행 등 선보여
현대모비스 모비온 공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9일(현지시간)에 세계 최대의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 2024’에서 혁신적인 차세대 전기차 구동 기술을 탑재한 실증차 ‘모비온’(MOBION)을 선보였다.

현대모비스 모비온, e코너 시스템 적용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고객사들에게 즉각적인 수주가 가능한 핵심 기술을 실제 차량 형태로 구현해 ‘모비온’이라는 이름을 부여했다.

이 ‘모비온’이라는 명칭은 현대모비스의 회사명과 시작을 뜻하는 영어 단어 ‘온’(ON)을 결합한 것으로 제자리 회전 및 대각선 주행 등 특별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한편 관람객을 위한 체험 공간을 마련했으며 이외에 고객사에게 핵심 기술을 소개하는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북미 고객사들과의 수주 활동도 진행했다.

현대모비스 모비온 e코너시스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모비온 e코너시스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모비온은 크랩 주행, 대각선 주행, 제자리 회전 등 독특한 기능을 자랑한다. 실현 가능한 이유는 각 바퀴를 개별적으로 제어하는 e코너 시스템 덕분이다.

예컨대 앞바퀴가 시옷 모양으로, 뒷바퀴가 반대 방향으로 정렬될 때 제자리 회전이 가능하다. 이러한 기능은 구동력을 제공하는 ‘인 휠’(In-Wheel) 기술에 의해 구현된다.

현대모비스의 이영국 전동화랩장(상무)은 “인 휠 기술은 전기차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대형 구동 모터 한 개 대신 각 바퀴 안에 4개의 소형 모터를 넣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바퀴마다 독립적인 힘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센서 및 램프 기술도 주목

모비온은 e코너 시스템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센서와 램프 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기술들이 현대모비스의 핵심 포트폴리오를 한눈에 이해하기 쉽게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모비스 모비온 공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모비온 e코너시스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센서 부문에서는 총 3개의 라이다가 탑재됐다. 특히 좌우 헤드램프 위치에는 두 개의 근거리 라이다가, 전면 중앙에는 장거리 라이다가 설치돼 크랩 주행이나 대각선 주행 등에 활용된다.

현대모비스는 램프와 디스플레이 기능을 ‘익스테리어 라이팅’으로 명명하고 이를 통해 안전과 디자인 기능을 크게 향상시켰다. 특히 전면 범퍼에 장착된 LED는 주목할만한 기능이다.

노면 조사 기능 또한 새롭게 선보였다. e코너 시스템을 활용한 평행 주행이 가능해지면서 주행 방향을 추가로 알려준다.

현대모비스 모비온 공개
모비온/출처-현대모비스

모비온은 주변 360도 바닥에 진행 방향 투영이나 보행자 감지 시 횡단보도 줄무늬 생성 등 다양한 기능도 갖추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푸바오

“이게 대체 얼마야?!”…중국으로 떠난 푸바오, 에버랜드가 감당했던 하루 식비 클라스에 ‘깜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