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큰일날 뻔했네”…고속도로 한복판 나타난 반려견 2마리, 주인은 어디에?

고속도로
출처 – A씨 인스타그램

고속도로 한 가운데서 발견된 대형견 두 마리가 극적으로 구조되어 결국 주인의 품으로 돌아갔다.

지난 10일, 구조자 A씨는 자신의 SNS에 고속도로 한복판에 홀로 서 있는 사모예드 두 마리를 찍은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서 당시 도로는 이 두 마리의 강아지를 피하기 위해 속도를 늦추고 차선 변경하는 차량들로 인해 상당한 정체를 겪고 있었다. A씨는 긴급하게 차에서 내려 강아지들에게 다가갔고, 그들은 꼬리를 흔들며 A씨에게 다가왔다고 한다.

고속도로
출처 – A씨 인스타그램

강아지들은 다행히 A씨의 차 뒷좌석에 타서 안전한 장소로 이동했으며, A씨는 안전하게 이동한 후 119에 신고했다.

이 영상이 여러 커뮤니티 사이트에 퍼지면서 화제가 된 후, A씨는 후속 상황을 설명하는 추가 글을 게시했다.

강아지 두 마리가 차 뒷좌석에 나란히 앉아 있는 모습의 영상을 첨부하며, “아이들이 차에 익숙한 것처럼 매우 차분하게 앉아 있었으며,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이어 “누군가 그 자리에 있었다면 분명히 강아지들을 차에 태웠을 것”이라며, “사모예드는 성격이 온순하지만 큰 체구 때문에 낯선 사람은 쉽게 차에 태우기 어려웠을 것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신고를 해준 것 같다. 저도 신고하기 전에 이미 여러 신고가 접수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고속도로
출처 – A씨 인스타그램

이후 A씨는 경찰과 시청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이 두 마리를 당진시 동물보호센터에 맡겼고, 이들은 유기견이 아닌 가출견으로 확인되었다.

보호소에 따르면, 이 두 마리는 고속도로 인근에서 살던 아이들로 한 마리는 3살, 다른 한 마리는 5살로 추정된다고 한다.

당진시 동물보호소장은 “보호소가 아침 9시에 문을 열지만, 주인이 그보다 일찍 도착해 문이 열릴 때까지 기다렸다가 강아지들을 급히 데려갔다”고 말했다.

당시 이 두 마리는 내장된 인식칩이 없었으며, 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고, 발톱 관리도 되지 않은 상태였다.

고속도로
출처 – A씨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견주는 아이들이 유기견이 될 뻔한 상황에서 입양해 키우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견주가 바로 인식칩을 등록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정말 큰 사고가 날 뻔했다”,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강아지들을 차에 태우는 것이 쉽지 않았을 텐데 대단하다”, “주인을 빨리 찾아서 다행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우회전 일시정지

“놓치면 범칙금 폭탄 맞습니다”…어렵고 헷갈리는 우회전 일시정지, 이것만 기억하세요

더보기
스즈키 짐니 XL 헤리티지 스페셜 에디션 가격

“나오기만 하면 다 팔려요”..90년대 감성 물씬 의문의 SUV, 네티즌 호평 ‘만발’

더보기
허미미

“할머니가 기뻐하시겠구나” 29년만에 전세계 ‘발칵’ 뒤집은 대한 건아, 알고 보니…’어머나’

더보기
지프 어벤저 가격

“4천만 원 초반에 이정도 스펙?!”..지프가 내놓은 소형 SUV, 아빠들 기대감 ‘활짝’

더보기
허경환

“김호중 동석? 저 아니에요”..갑자기 논란된 허경환, 그의 놀라운 재산 수준도 ‘재조명’

더보기
강형욱

“결혼 전부터 벌써?!”…논란의 중심에 선 강형욱, 그의 아내 수잔 엘더와의 일화도 ‘재조명’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