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가 뭔 잘못을 했죠?” 연 끊겠다는딸, 이해 안 간다는 부모…네티즌들 ‘부글부글’

연 끊겠다는 딸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어렸을 적부터 부모에게 소외감을 느낀 딸이 취업을 앞두고 연을 끊겠다고 하자 이를 이해 못하겠다는 한 부부의 사연이 화제이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대학생 딸이 연을 끊겠다고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퍼지기 시작했다.

이 글은 두 아이의 아버지로 자신을 소개한 A씨가 작성했다고 알려졌다. 원본 글은 직장인을 위한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왔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A씨는 “제 능력 부족으로 어머니를 모시고 아내와 함께 20년을 살았다. 아내가 시집살이를 많이 해서 항상 아내 편을 들어주려 노력했다. 경제적으로 부족해도 서로 의지하며 아내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연 끊겠다는 딸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대학교 졸업반인 딸과 중학생 아들이 있다는 그는 “아들과는 나이 차이가 많아 응석받이로 키웠다. 반면, 딸은 어렸을 때 시집살이로 아내가 힘들어할 때 딸을 자주 심하게 혼내고 때렸다. 이런 상황은 딸이 고등학생이 될 때까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대학 입학 전까지 딸은 엄마와 계속해서 갈등이 있었다.

A씨는 “딸은 기질적으로 말을 직설적으로 하며, 부모를 최악이라고 하고, 친구들과 비교하며 부모가 해주는 것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괴롭힌다고 했다. 늙으면 부양하지 않고 연을 끊겠다고 자주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런 상황에서 아내가 가끔 딸에게 손을 들었다. 이는 훈육이 아니라 딸의 도발에 휘말려 아내가 감정적으로 아이를 때린 것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연 끊겠다는 딸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딸에 대한 역차별은 성인이 된 후에도 계속됐다. A씨는 “딸이 과거의 일을 계속 언급하며 우리 부부를 괴롭히고 있다. 남동생이 받는 용돈이나 새로운 전자기기들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하며 자신에게는 아무것도 없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딸은 ‘해준 것 없는 부모’, ‘낳았으면 책임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과거를 들추어 가정에 불화를 일으킨다”고 덧붙였다.

이 부부는 딸이 성인이 된 후에도 손찌검을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우리 부부는 과거에 대해 여러 번 사과했고, 성인이 된 후에도 한두차례 손찌검을 했지만 거의 해를 가하지 않았다. 이런 딸의 태도에 지친 상태”라고 말했다.

연 끊겠다는 딸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그는 마지막으로 딸이 연을 끊겠다고 말해 걱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딸은 취업에 유리한 학과에 다니고 있으며, 곧 취업해서 독립할 거라고 하면서 부모와의 연을 끊겠다고 말한다. 이게 올바른 일인지, 제가 잘못 키운 것인지, 정말로 졸업하면 남보다 못한 관계가 되는 것인지 궁금하다. 어떻게 하면 가정에 평화가 찾아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딸이 왜 나가려는지 공감이 확 된다”, “어릴 때 그토록 모질게 했으면서 이제 취업하려고 하니 대접받으려고 하느냐”, “정서적으로도 물질적으로도 해준게 아무것도 없는데 뭘 바라냐”, “진짜 부모 맞냐? 딸 앞 길 막지 말고 나간다고 할 때 보증금이라도 지원해줘라”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44

  1. 나도 젊을때는 딸 지지자라면, 나이를 먹어가니 부모입장이 이해가 되기시작했다.
    그래서 애 낳는게 두려울지도…

  2. 저렇게 바득바득. 대들고 디른 부모와 비교하는 자식을 키우는게 부처님처림 쉬운줄 아나요?자식을 낳으면 미운짓을하고 거칠고 못되게 굴어도 무조건 사랑으로 감싸주고 키울수 있는분 들이 많나봅니다^^

  3. 페미물들었네
    한국에서는 페미패악질 때문에
    사람다운 여자를 키워내기 아주 힘들지

    이기적이고
    뭐든 오냐오냐
    해주는것만 해야지 비로소 부모대접한다는게
    페미묻은 여자애들 근성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