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쩜 이런 경우가?!” 4인가족 고기 3인분·막국수 1그릇 시켰는데…주인은 ‘주문거절!’

4인가족 고기 3인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주인이 배가 불렀다. 나 같으면 안 먹고 나온다”

4인 가족이 한 식당을 찾아가 고기 3인분과 막국수 1그릇을 주문했지만, 식당 측에게 주문을 거절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50대 남성 A씨는 연말을 맞아 가족과 함께 찜질방을 갔다가 황당한 일을 경험했다.

A씨는 가족들과 기분 좋게 땀을 빼고 나와서 찜질방에서 운영하는 식당에 들렀다. A씨를 포함해 가족은 모두 4명이었다. 주문하려니 가족 중 한 명이 고기를 먹기 싫다며, 막국수를 시켜달라고 했다.

이에 A씨는 고기 3인분에 막국수 1인분을 주문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식당 사장은 “4명이 왔으니 고기도 4인분을 시켜야 한다”며 주문을 거절했다.

4인가족 고기 3인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A씨가 “인원수대로 주문을 안 한 것도 아니고, 고기가 싫어서 막국수를 시킨 건데 그것도 안 되냐”고 묻자, 사장은 “고기를 4인분 시키든가, 한 명만 따로 떨어져서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장의 얘기에 황당해 하던 A씨 가족은 결국 고기 4인분에 막국수 1인분을 주문했다고 한다. A씨는 “고기를 조금 남기고 왔다. 무조건 인원수대로 고기를 주문해야 하는 식당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패널로 출연한 박상희 교수는 “고깃집에서 이런 경우는 못 봤다”면서 “일행 중에 고기를 안 먹는 채식주의자가 있으면 어떻게 하느냐”고 어이없어 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주인이 배가 불렀다. 나 같으면 안 먹고 나온다”, “인원수대로 시킨 건데 뭐가 문제인지”, “그럼 인원수보다 많은 양을 시키면 뭘 해주는지”, “인원수대로 시키는 것은 상식이지만 똑같은 메뉴 안 시켰다고 뭐라 하면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깃집을 7년째 운영한다는 한 네티즌은 “장사는 멀리 봐야 한다. 한 자리라도 채워주면 감사한 것이지”라고 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4

  1. 찜질방에서 배고프면 막국수 4인분 먹고 나온다. 아니면 탕수육과 짜장면 배달시켜 먹는다.

  2. 이유는 있겠지만 자신이 제대로 못한 장사를 손님의 멋릿 수로마 맞추려한 돌머리는 망치로 까는 게 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