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가 거꾸로 솟았다”..새벽에 아파트 주차장서 ‘찰칵’, 뭐하나 봤더니..’어머나’

차에 남긴 연락처도 위험하다?
“차량 절도범인 줄만 알았는데…”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좌) / 온라인커뮤니티 (우)

“이런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이걸 이렇게 팔아먹다니, 피가 거꾸로 솟는다”

주차된 차량의 앞 유리에 차주의 전화번호가 남겨져 있는 경우를 평상시에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주차에 문제가 생기거나 접촉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를 대비해 차주가 빠르게 연락을 받기 위함이다.

그러나 차량에 공개해 둔 전화번호를 범죄에 악용하는 경우가 늘어나며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늘어가고 있다.

주차장 차 앞에서 ‘기웃’ ‘찰칵’… 연락처 수집한 남자들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2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는 ‘차량 연락처 수집가 끝까지 추격한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되었다.

공개된 영상에는 새벽 3시 경의 서울 한 아파트 주차장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그리고 주차된 차들 사이를 돌아다니며 기웃거리는 두 남성의 모습이 담겼다.

그들은 차량 옆을 지나다니며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고 차량 내부를 살폈으며, 이들의 수상한 정황은 아파트 경비원에게도 포착되었다.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두 남성을 수상하게 여긴 아파트 경비원이 다가오자 그들은 도망치기 시작했다. 두 남성 중 한 명은 건물 밖으로 재빠르게 도망갔으며, 한 명은 주차장의 차량 옆에 쭈그려 앉아 숨었다.

차량 절도를 의심한 경비원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하자 주차장에 숨어있던 남성도 경찰차 뒤로 도주했으며, 경찰관들은 그를 추격했다.

결국 남성이 도주를 포기하며 검거되었고, 경찰은 곧 근처 공원에 숨어있던 공범도 붙잡았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이들은 차량에 적혀 있던 연락처를 수집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사무소를 홍보하기 위함이었다고.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경찰은 두 남성을 공동건조물침입 혐의로 입건했다고 알려졌다.

심각해지는 개인정보 유출, 대책은 QR코드?

이런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1년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차량에 부착된 전화번호를 수집하다 50대 남성이 검거되는 사건도 있었다.

해당 남성은 자동차 번호판과 차량에 남겨진 전화번호를 촬영했으며, 전화번호 1개당 일정 금액을 받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같은 해 인천에서도 20대 남성이 주차 차량 속 전화번호를 수집하다 검거되기도 했다. 남성은 상담사로 근무하며 불특정 다수에게 영업할 목적이었다고 밝혔다.

개인정보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월 한 달 동안 접수된 개인정보 침해 신고 및 상담 건수는 6657건에 달했다.

대부분의 개인정보 침해는 온라인에서 발생하지만, 오프라인에서의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주차된 차량에 부착된 전화번호는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되는 개인정보로, 주요 개인정보 유출 통로로 지목되기도 한다.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전화번호 하나만 유출된 것이라고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수많은 개인정보 가운데서도 전화번호는 굉장히 민감한 개인정보이기 때문이다.

전화번호 하나만 가지고도 집 주소, SNS 계정, 가족 관계 등까지 알아내 활용하는 범죄가 잦아지고 있다.

운전자들의 불안감이 커져가는 가운데,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전시에서는 지난 2월부터 개인 연락처를 대신해 QR코드를 활용한 안심번호를 둘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개인정보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차주가 차량에 남겨놓는 개인 연락처를 QR코드로 대체하였기 때문에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고도 문자메시지를 받을 수 있다.

차주에게 연락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QR코드를 스캔하여 인식하면 이동 주차 요청, 접촉 사고 등 피해를 알리는 내용 중 하나를 선택해 차주에게 문자로 발송할 수 있다.

시 관계자 A씨는 QR코드로 대체된 전화번호 역시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제기되자 “QR코드를 악용한 사기에 대비해 상시 신고 받고 적발될 경우 서비스를 제한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전 외에도 제주, 전북 등 여러 지자체에서 QR코드 대체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무방비하게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것에 대비하여 안심번호 도입, QR코드 대체 등 적절한 대책 마련과 시행이 요구된다.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