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바뀐 모습’.. 출시 앞둔 스타리아EV 외관

경기도에서 시범주행 중 포착
스타리아 EV, 포터 및 봉고 대체 가능

현대자동차에서 미니밴 스타리아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스타리아EV 스파이샷

지난 24일, 경기도의 한 곳에서 스타리아 전기차 시험주행 차량이 카메라에 포착되었는데, 차량 전면부에 충전 포트가 있는 모습을 통해 전기차임이 확인됐다.

차량의 전면 디자인은 기존 스타리아와 큰 차이가 없으며, 뒤쪽에는 슬라이딩 도어가 있는 폐쇄형 적재함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테일램프는 픽셀 그래픽 램프가 적용됐고, 서라운드 뷰 모니터 기능을 탑재한 카메라가 전면부 및 사이드미러 하단에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스타리아EV 스파이샷

차량의 내부 구성도 기존 모델과 유사하며, 팝업 스타일의 디지털 클러스터와 센터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으며 변속기는 버튼식으로 확인되었다. 별도의 적재 공간이 포함되어 있어, 1열 뒷부분은 부분과 분리되어 있다.

스타리아 EV 적재 방식 폐쇄형, 세미보닛형 스타일 적용

이 차량은 전문가들 사이에서 1톤 트럭인 포터와 봉고의 대체품으로 보고 있다. 이는 국토부가 최근에 소형 화물차의 충돌 안전성 기준을 강화할 것이라고 발표하였기 때문이다.

스타리아EV 스파이샷

현행의 포터와 봉고는 엔진이 운전석 바로 아래에 위치해 있는 ‘캡오버’ 스타일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사고 발생 시 운전자의 다리에 직접적인 충격이 전달되는 문제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인체 상해 기준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하였다.

또한, 정부는 화물차의 적재 방식을 기본 폐쇄형으로 변경하려기 위해 개정한다. 이런 정부의 방침을 감안하면, 세미보닛형 스타일과 폐쇄형 적재 공간을 갖춘 이 스타리아 전기차가 포터와 봉고를 대체할 가능성이 높다.

스타리아EV 스파이샷

현대차는 2021년에 스타리아를 출시하면서, 전기차는 계획에 없고 2023년에는 수소차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하였다.

그러다 차세대 연료전지 개발이 지연되면서 수소차 프로젝트는 취소되었고, 대신 전기차 개발로 방향을 전환하였다.

위드카 뉴스([email protected])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