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오면 대박일 듯”..마쓰다 공개한 신차 2종, 주행거리가 무려..

마쓰다, 세단 ‘EZ-6’ 및 SUV ‘아라타’ 공개
2025년 중국 시장 출시 예정
마쓰다 아라타 출시
아라타/출처-마쓰다

마쓰다자동차가 2024년 오토차이나(베이징 국제 모터쇼)에서 새로운 전기 세단 ‘EZ-6’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아라타’를 선보였다.

마쓰다 3를 연상시키는 ‘아라타’ 컨셉카

전기차 전문 매체 일렉트렉에 따르면 ‘EZ-6’와 ‘아라타’는 창안자동차와의 합작을 통해 중국 시장 전용으로 만들어졌다.

마쓰다 아라타 출시
아라타/출처-마쓰다

‘아라타’ 컨셉카는 북경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두 모델 중 하나로 양산 과정을 거쳐 2025년 말 중국 시장에 출시된다.

외형은 전면과 후면의 슬림한 조명으로 날렵함을 강조한다. 외부 거울 대신 카메라를 사용하며 도어 핸들과 리어 와이퍼는 제거했다. 두툼한 스포일러에 수직 배치된 보조 브레이크 라이트는 차량 상단까지 연결된다.

측면은 인기 해치백 모델 마쓰다 3를 연상시키는 세련된 디자인이 매력을 더한다.

마쓰다 아라타 출시
아라타/출처-마쓰다

아직 내부 공간과 주요 기능, 파워트레인 등 세부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실용성과 운전의 즐거움을 기대케 하는 요소들이 포함될 전망이다.

EZ-6 PHEV 모델 주행거리, 약 1000km 전망

마쓰다의 디자인 철학과 창안의 주행 성능 및 스마트 기술이 결합된 전기 세단 ‘EZ-6’도 2025년 말 출시가 예정돼 있다.

마쓰다 EZ-6 출시
EZ-6/출처-마쓰다

EZ-6는 ‘Authentic Modern’이라는 디자인 컨셉트 하에 우아함과 생동감을 가진 코도(Kodo) 디자인을 유지한다. 스포티한 외관과 슬림한 LED 헤드라이트, 대담한 그릴은 눈길을 끈다.

또한 전장 4921mm, 전폭 1890mm, 전체 높이 1485mm의 크기로 넉넉한 공간을 자랑한다.

마쓰다 EZ-6 출시
EZ-6/출처-마쓰다

후륜 구동이 적용되는 EZ-6는 순수 전기 모델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순수 전기 모델은 최대 372마일(약 600km), PHEV는 최대 621마일(약 1000km)의 주행 거리를 가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국 시장 전용으로 생산되는 EZ-6와 아라타가 그 외 다른 지역에서도 판매될지는 아직 알려진 바가 없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이상엽 결혼

“와 결국 이렇게 만난거였어?”..배우 이상엽, 미모 아내와의 숨겨진 비화에 ‘화들짝’

더보기
포르쉐 911 하이브리드 테스트

“이젠 더 늦으면 안된다”..예상치 못한 돌풍에 포르쉐, 61년 만에 결국 ‘이것’까지

더보기
신화 이민우 리즈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우상이었는데”..신화 이민우, 안타까운 근황 전해지자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더보기
기아 더 뉴 EV6 가격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더보기
박서진

“마음씨 착한 그도 어쩔 수 없었다”..하나뿐인 여동생에게 결국 ‘폭발’한 박서진, 대체 무슨일이?

더보기
현대차 싼타페 충돌 평가 결과

“아 이걸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판매량 1위 싼타페, 또다시 들려온 부족한 소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