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이렇게 되네” 람보르기니 우루스의 변화 예고

람보르기니 우루스, 유일한 전동화 SUV 공식화
하이브리드 모델 2024년 말 전까지 출시
650마력의 V8보다 출력이 높아질 예고

람보르기니는 그들의 베스트셀링 자동차 ‘우루스’가 내년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로 출시되어, 이 부문에서 유일한 전동화 SUV로 자리매김할 예정임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였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스파이샷/ 출처-motor1

람보르기니 오토모빌리 최고경영자 스테판 빙켈만은 22일(현지시간)에 오토카와의 인터뷰에서 고성능 SUV, 우루스의 PHEV 버전이 2024년 말 이전에 출시될 것이며, 이후 현재의 모델을 대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PHEV 버전의 출시 전까지만 현재 버전의 우루스 S와 우루스 퍼포만테가 판매될 예정이라는 전망이 제시되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스파이샷/ 출처-motor1

하이브리드 모델 람보르기니 우루스 출력, V8보다 강력해질 예정

하이브리드 버전의 우루스는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2세대 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10년 후까지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스파이샷/ 출처-motor1

이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우루스는 람보르기니의 두 번째 PHEV 모델로, 레부엘토에 이어서 출시될 예정이다. 더불어, 내년에는 우라칸의 후속 모델이 세 번째 PHEV로서 공개된다.

하이브리드화 과정을 통해 우루스는 현재의 650마력 V8보다 더 강력한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외신에서는 출력이 약 811마력까지 상승하며, 차량의 총 중량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스파이샷/ 출처-motor1

람보르기니는 최신 유로 6 표준을 충족하는 대배기량 내연기관 엔진의 개발에 상당한 비용이 소요되었음을 언급했다.

2025년 중반에 예정된 새로운 유로 7 표준은 이에 비해 더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빙켈만 CEO는 내연기관이 특히 유럽에서는 더 이상 미래를 가질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세금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라서, 2035년에 신차 판매에 있어 내연기관 자동차를 법적으로 금지하지 않더라도, 소비자들이 전기차로 전환할 것이라고 예상하였다.

람보르기니 우루스 PHEV 스파이샷/ 출처-motor1

또한, 그는 합성 연료가 기존 차량 유지에 있어서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위드카 뉴스([email protected])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