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이렇게 나오나요?!” 현대가 준비한 차세대 상용차, 리베로 향기 ‘물씬’

현대차,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 공개
국내에 먼저 출시되는 모델은 카고 및 카고 냉동
현대차 ST1 출시
ST1/출처-현대차

현대차는 지난 14일(목) 새로운 전동화 비즈니스 플랫폼 ‘ST1’의 디자인을 첫 선보였다. 이 플랫폼은 샤시캡을 기반으로 하며 사용 목적에 맞게 다양한 변형이 가능한 비즈니스 전용 차량이다.

안전성 및 실용성에 중점둔 현대차 ST1

공개된 모델은 카고와 카고 냉동 두 가지다. 이들 모델은 각각 일반 및 냉동 적재함이 탑재돼 물류 및 배송 분야에 특화되어 있다.

현대차 ST1 가격
ST1/출처-현대차

ST1의 외부 디자인은 비즈니스 용도에 맞게 안전성 및 실용성을 중점으로 구성됐다. 기본 구조는 샤시캡이며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형태로 변경이 가능하다. 특히 전면부는 충돌 시 안전성을 고려한 세미 보닛 디자인이 적용됐다.

이러한 디자인은 약 17년 전 현대 리베로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리베로 역시 포터 대비 충돌 안전성이 높은 세미 보닛을 탑재한 모델이다.

업계에서는 ST1을 리베로의 후속작으로 보고 있다. 포터의 차기 모델은 현재 완전 전동화 모델로 개발 중임이 알려져 있다.

현대
리베로/출처-현대차

지상고 낮추고 적재함 용량 극대화

전면 범퍼, 측면 사이드 가니쉬 그리고 후면 트윈 스윙 도어 테두리와 같이 긁힘에 취약한 부위에는 블랙 컬러 프로텍터를 적용, 차량을 보호하면서도 세련된 외관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또한 ST1에 유선형 루프 스포일러와 캡, 적재함을 연결하는 가니쉬를 도입해 공력성능을 개선했다. 실내는 스타리아와 상당 부분 공유돼 넓은 공간과 다양한 편의 사양이 기대된다.

현대차 ST1 출시
스타리아/출처-현대차

ST1의 낮은 지상고는 지하주차장 진입을 보다 수월하게 하며 작업자의 적재함 오르내림 또한 손쉽게 한다. 적재함 용량도 극대화했다.

올해 상반기 가격 등 발표

현대차는 ST1 개발 초기부터 국내 주요 유통 기업과 밀접하게 협력해 실제 사용자의 요구를 차량에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개발 단계에서는 샘플 차량을 고객의 사업장에 직접 투입해보며 물류와 배송 업무에 최적화된 맞춤형 차량을 설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ST1은 다양한 확장성을 지닌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물류와 배송 업계에 최적화된 차량으로 시작해 향후 다양한 분야로의 확장 가능성을 가지고 있어 많은 고객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차 ST1 가격
ST1/출처-현대차

한편 ST1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를 표방하며 ‘서비스 타입 1’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는 첫 번째 모델임을 나타내며 ST2, ST3 같은 후속 모델의 등장 가능성을 시사한다.

올해 상반기 중에는 ST1의 주요 사양, 제원, 가격 등을 발표하고 카고와 카고 냉동 모델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는 승용차 라인업에 이어 상용차 분야까지 전동화 제품군을 확대해 전기차 시장에서의 판매 증대와 시장 입지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우회전 일시정지

“놓치면 범칙금 폭탄 맞습니다”…어렵고 헷갈리는 우회전 일시정지, 이것만 기억하세요

더보기
스즈키 짐니 XL 헤리티지 스페셜 에디션 가격

“나오기만 하면 다 팔려요”..90년대 감성 물씬 의문의 SUV, 네티즌 호평 ‘만발’

더보기
허미미

“할머니가 기뻐하시겠구나” 29년만에 전세계 ‘발칵’ 뒤집은 대한 건아, 알고 보니…’어머나’

더보기
지프 어벤저 가격

“4천만 원 초반에 이정도 스펙?!”..지프가 내놓은 소형 SUV, 아빠들 기대감 ‘활짝’

더보기
허경환

“김호중 동석? 저 아니에요”..갑자기 논란된 허경환, 그의 놀라운 재산 수준도 ‘재조명’

더보기
강형욱

“결혼 전부터 벌써?!”…논란의 중심에 선 강형욱, 그의 아내 수잔 엘더와의 일화도 ‘재조명’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