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작에 했어야 했는데..” 완성차 업체, 무더기 리콜.. 내 차는 아니겠지?

13개 차종, 약 7만여대 리콜 조치
완성차 업체 리콜
G80/출처-제네시스

국토교통부에서 총 13개 차종 총 7만2천674대에서 제작 결함이 확인돼 자발적 시정 조치(리콜)를 진행한다고 지난 4일 발표했다.

대상 완성차 업체는 테슬라코리아, 현대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국닛산, 기아, 혼다코리아 등이다.

테슬라, 총 6만5983대 리콜

국토교통부의 발표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 Y와 모델 3 등 4개 차종 총 6만3,991대에서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됐다. 오토파일럿을 사용할 때 충분한 경고음과 메시지를 제공하지 않아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이 확인됐다.

완성차 업체 리콜
출처-국토교통부

또한 모델 X와 모델 S 등 2개 차종 1,992대는 차량 문의 잠금 제어 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충돌 시 문 잠금 기능이 해제되는 문제가 있다. 안전 기준에 부적합하다고 판단돼 1월 5일(금)부터 리콜이 시작된다.

현대차 G80 등 2개 차종은 뒷바퀴에 동력을 전달하는 드라이브샤프트의 제조 불량이 발견됐다. 2천463대가 1월 4일(목)부터 시정 조치를 받게 된다.

포드 머스탱 2,156대는 브레이크액이 부족할 때 경고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안전기준 미달 문제로 인해 1월 10일(수)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7만 여대 리콜 진행
출처-국토교통부

기아 셀토스, 커튼 에어백 제조 결함 발생

닛산 알티마2.0을 포함한 2개 차종 1천101대는 후방 카메라 화면이 나타나지 않는 문제로 안전 기준을 미달했다. 시정 조치는 1월 2일(화)부터 시작됐다.

완성차 업체 리콜
출처-국토교통부

기아 셀토스 922대는 커튼 에어백 인플레이터의 제조 결함으로 인해 1월 10일(수)부터 시정 조치에 들어간다. 참고로 인플레이터는 전기적 신호를 받아 가스를 방출, 이를 통해 에어백을 팽창시키는 장치다.

7만 여대 리콜 진행
출처-국토교통부

혼다 오딧세이는 엔진 내 크랭크축 제조 결함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총 49대가 1월 12일(금)부터 시정 조치를 받게 된다.

한편 해당 차량 소유주들은 리콜 방식과 일정에 대한 정보를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 등을 통해 받게 된다. 리콜 전 개인적으로 수리비용을 지출한 경우에는 그 비용에 대한 보상을 요청할 수 있다.

차량의 리콜 대상 해당 여부 및 결함 상세 사항 등은 자동차리콜센터(PC www.car.go.kr, 모바일 m.car.go.kr / 문의처 080-357-2500)에서 차량 및 차대 번호 입력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박보람-1

“얼마나 힘들었을까”…향년 30세 故 박보람, 살아생전 겪은 안타까운 사연

더보기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