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공들였는데…” 자율주행 애플카, 결국 들려온 안타까운 소식

애플, 전기차 애플카 개발 포기
생성형 AI 개발로 방향 전환 전망
애플카 개발 중단
애플카 렌더링/출처-Vanarama

애플이 10년의 시간을 들인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의 개발을 중단한다. 이같은 결정은 생성형 인공지능(AI) 개발에 더 큰 투자를 집중하기로 전략을 전환하면서 이뤄졌다.

애플카 프로젝트 중단

블룸버그통신에 의하면 애플은 전기차 연구를 담당해온 ‘스페셜 프로젝트 그룹’을 해체한다.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약 2000명의 직원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했으며 이들 직원은 회사가 우선으로 삼고 있는 인공지능(AI) 부서 등으로 재배치된다. 다만 일부는 구조조정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애플카 개발 중단
애플카 렌더링/출처-Vanarama

2014년부터 시작된 애플의 전기차 개발 프로젝트는 공식 발표된 적은 없으나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애플카는 기술적인 진보를 넘어 제품 다양화를 시도하는 애플의 중요한 프로젝트로 여겨졌다.

당초 2025년 출시 예정이었으나 2026년으로 연기됐고 최근 보도에 따르면 2028년까지 출시가 늦춰질 수 있다고 알려졌다.

프로젝트 초기에는 업계에서 아직 실현되지 않은 완전 자율주행 ‘레벨 5’를 목표로 했다. 그러나 이후 고속도로 주행에 한정된 ‘레벨 4’로 목표가 수정됐고 최근에는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한 ‘레벨 2+’로 목표가 더욱 낮아졌다.

애플카 개발 중단
애플카 렌더링/출처-Vanarama

생성형 AI 프로젝트 등에 자원 및 역량 집중

애플의 애플카 프로젝트 포기 배경에는 자율 주행 기술 구현의 어려움과 투자 대비 이익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애플카 프로젝트
애플카 렌더링/출처-Vanarama

최근 테슬라 등 전기차 업계에서 마진 압박이 현실화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애플 경영진 사이에서 약 10만 달러(약 1억 3000만 원)의 애플카 마진도 예상보다 낮을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졌다.

애플 이사회 역시 매년 수억 달러를 투입하고도 성과를 보지 못하는 프로젝트에 대해 비관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애플은 전기차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대신 생성형 AI 프로젝트 등에 자원과 역량을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애플카 프로젝트
애플카 렌더링/출처-Vanarama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아누라그 아나 애널리스트는 “AI에 집중하는 것이 애플에게 더 나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언급하며 “전기차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AI로 자원을 전환하는 애플의 결정은 수익 잠재력을 고려할 때 전략적 현명한 움직임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이제니-1

“90년대 손연재?!”…만 15세에 데뷔한 미녀 배우, 갑자기 미국으로 떠난 이유에 ‘깜짝’

더보기
더글로리-김건우

“연기과 수석에 넷플릭스 1위 찍었는데도”…씁쓸한 사연 공개한 훈남 배우에 누리꾼 ‘울컥’

더보기
유일한

100년 전 이역만리에서 숙주나물 팔아 ‘대박’ 터뜨린 한국인 청년, ‘그의 정체는 과연?!’

더보기
한상궁

“한상궁, 자네가 이럴 줄은 몰랐네”…갑자기 사라진 명품 배우, 교수님 되어 나타난 깜짝 근황

더보기
조보아-정해인

“능력있는 부모 너무 부럽네!”..유명한 의사 아버지 밑에서 살아온 연예인, TOP4 정체에 ‘깜짝’

더보기
수지-고아라

“어? 그쪽 분이 더 괜찮아 보이는데…” 친구 따라 오디션 갔다가 ‘대박’ 난 스타들 정체에 누리꾼 ‘어머나’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