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참 기구하구나”…한때 대한민국 최고 였던 DJ DOC, 팀으로 활동하지 않는 안타까운 사연

김창열과 아직 갈등 중에 있다는 이하늘
그의 솔로 앨범 소식과 함께
전성기 시절 저작권료 수익 재조명
DJ DOC
출처: 뉴스1

DJ DOC 이하늘이 같은 그룹의 멤버인 김창열과 아직 갈등 중에 있음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6일 유튜브 채널 ‘이하늘의 예쎼쑈’에는 ‘DJ DOC 불화설 이후 이하늘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었다.

이하늘은 해당 영상에서 “작년에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그걸 받지 않으면 어느 순간 쓰러져 갑자기 떠날 수 있다고 하더라”라며 건강이 좋지 않다는 근황을 밝혔다.

이어서 그는 “몸이 좋지 않으니 내 인생이 끝나가는구나 느끼게 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DJ DOC
출처: 슈퍼잼 레코드

한편 요즘 연예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학폭’ 이슈에 대해서는 “나는 학폭 논란은 없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했다.

그는 “사람들이 다 나를 센 이미지로 생각해서 음주운전을 했다느니, 학폭을 했다느니 얘기하지만 약자를 괴롭힌 적은 없다. 내가 약자였기 때문이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또 그는 “DJ DOC로서의 앨범이 아닌, 솔로 앨범을 준비하고 있다. ‘D.O.C’라는 이름으로 낼 건데 내 솔로 이름이다”라고 새로운 앨범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D.O.C라는 예명에 대해서는 “여러 의미를 가지고 있다. 독고다이의 ‘독’도 되고, 포이즌의 ‘독’도 되고. 누군가에게는 독이 되고, 누군가에게는 약이 된다는 그런 의미를 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DJ DOC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솔로로 활동하려는 이유에 대해 이하늘은 “멤버들 사이가 좋지 않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특히 김창열과의 불화를 언급하며 “아직 못 풀었다”고 말한 그는 “각자가 생각하는 게 너무 다르다. ‘형, 이 부분은 미안해’ 하고 얘기하면 ‘나도 이 부분은 미안해’ 할 수 있을 텐데 그게 안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과거 팀 활동을 하면서 하고 싶은 걸 많이 참기도 했다. 어떤 음악을 만들 때마다 이 부분엔 창열이 파트가 있어야 하고, 여기엔 또 재용이 파트가 있어야 하고. 그런 걸 많이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이번 음악은 그런 걸 생각하지 않고 만들었다. 팀 분위기가 좋았다면 솔로 앨범은 낼 생각도 안 했겠지만 이왕 이렇게 된 거 잘해보려고 한다”는 말로 솔로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하늘, DJ DOC 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저작권료 수익은?

DJ DOC
출처: 이하늘 인스타그램

DJ DOC의 히트곡들은 대부분 이하늘이 만들었다. 특히 ‘DOC와 춤을’은 당시 가요에 관심이 없던 노년층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국민적으로 히트를 친 곡이었다.

그래서 이하늘이 벌어들인 저작권료 수익이 어마어마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하늘은 과거 저작권료 수익을 묻는 질문에 “나는 저작권 복이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우선 ‘DOC와 춤을’의 경우 김창열 이름으로 저작권을 해두었다고 한다. 가장 많이 받아본 한 달 저작권료는 1억 2천만 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런투유’ 저작권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는데, 해당 곡은 일본 오리콘 차트 1위까지 거머쥘 정도로 대히트를 쳤지만 겨우 800만 원의 빚 때문에 저작권을 완전히 넘겨버리고 말았다고 전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우회전 일시정지

“놓치면 범칙금 폭탄 맞습니다”…어렵고 헷갈리는 우회전 일시정지, 이것만 기억하세요

더보기
스즈키 짐니 XL 헤리티지 스페셜 에디션 가격

“나오기만 하면 다 팔려요”..90년대 감성 물씬 의문의 SUV, 네티즌 호평 ‘만발’

더보기
허미미

“할머니가 기뻐하시겠구나” 29년만에 전세계 ‘발칵’ 뒤집은 대한 건아, 알고 보니…’어머나’

더보기
지프 어벤저 가격

“4천만 원 초반에 이정도 스펙?!”..지프가 내놓은 소형 SUV, 아빠들 기대감 ‘활짝’

더보기
허경환

“김호중 동석? 저 아니에요”..갑자기 논란된 허경환, 그의 놀라운 재산 수준도 ‘재조명’

더보기
강형욱

“결혼 전부터 벌써?!”…논란의 중심에 선 강형욱, 그의 아내 수잔 엘더와의 일화도 ‘재조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