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만 원이나 저렴해?” 테슬라 주행거리 낮춘 모델S·모델X의 저가형 버전 출시

주행가능거리 줄인 모델 S·X 출시
기존 모델 대비 79~85마일 짧아져..

테슬라는 최근 모델 S와 모델 X의 표준형 트림을 선보였다. 이는 주행 가능 거리가 소프트웨어를 통해 조절된 버전이다.

미국에서 기본 모델 S와 X의 가격은 각각 8만 8490달러(약 1억 1800만 원), 9만 8490달러(1억 3200만 원)다.

반면, 표준 모델 S의 가격은 7만 8490달러(약 1억 480만 원), 모델 X는 8만 8490달러(약 1억 1800만 원)로 책정됐다.

한편, 새롭게 추가된 표준형 모델 S는 320마일(약 515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가지며, 이는 기본 트림보다 85마일 짧다.

모델 X의 경우에는 기본 트림의 3448마일(약 560km)보다 79마일 짧아진 269마일의 주행 거리를 제공한다.

보급형 테슬라 모델 S·X 성능은 기본 모델과 차이 없다

테슬라 측은 모델 S와 모델 X 표준 모델의 배터리 및 모터 성능은 기본 모델과 같지만, 주행 거리는 소프트웨어에 의해 조절된다고 밝혔다. 또한, 추후 펌웨어 업데이트로 성능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가격 부담 없이 테슬라를 소유하길 원하는 소비자를 위한 선택”이라며, “새로운 트림은 9월과 10월 사이에 고객에게 전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주행 거리를 줄이며 가격을 인하한 배경에 대해, 공격적인 가격 정책과 고급 모델의 판매 하락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가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위드카 뉴스([email protected])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