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무시무시하네요..” 겨울철 난방비, 이것 놓치면 폭탄 맞습니다

겨울철 난방비
출처 – DELLE2 /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외출 누르면 절약되는지 알고 눌렀다가 난방비 폭탄 맞았어요”

“가스 가격이 너무 올라 너무 힘드네요. 난방비 아끼는 좋은 방법 없을까요?”

지난해 초 ‘가스비 폭탄’ 고지서를 받았던 사회초년생 이상희(33)씨는 20년 넘은 주택에 살기 때문에 겨울만 되면 난방비를 아끼려고 고군분투한다.

실내 온도는 19도 아래로 유지하는 편이고, 창문마다 에어캡을 붙였으며, 부엌 싱크대 아래 난방 밸브는 중간 정도만 열어뒀다.

겨울철 난방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하지만 그럼에도 겨울철만 되면 이것을 놓쳐 난방비 폭탄을 맞기 일쑤이다. 왜 그럴까?

겨울철에는 난방비 절약을 위해 많은 가정에서 집을 비울 때 보일러를 ‘외출모드’로 설정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방법이 오히려 ‘난방비 폭탄’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최근 가스요금은 크게 상승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재작년부터 여러 차례에 걸쳐 가스요금을 인상했으며, 작년에도 인상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가스요금 인상은 동절기에 특히 더 부담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보일러 업체들에 따르면, 외출 후 집에 돌아와 다시 난방을 시작할 때, 외출모드로 설정된 보일러는 많은 연료를 소모한다. 그래서 외출모드보다는 기존 설정온도에서 2-3도 낮추는 것이 난방비 절약에 더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겨울철 난방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외출모드는 최소한의 에너지를 사용하여 보일러 난방수가 얼지 않도록 유지하는 모드다. 장기간 보일러를 사용하지 않으면 난방수가 얼 수 있어, 외출 모드는 난방수 순환과 약한 난방을 통해 동파를 예방한다.

따라서 짧은 시간 외출하는 경우에는 외출모드를 사용하기보다는 기존 온도보다 2-3도 낮추는 것이 난방비 절약에 더 유리하다.

겨울철에는 난방비 절약을 위해 많은 가정에서 집을 비울 때 보일러를 ‘외출모드’로 설정하는 경우가 흔하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 방법이 오히려 ‘난방비 폭탄’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최근 가스요금은 크게 상승했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해 여러 차례에 걸쳐 가스요금을 인상했으며, 올해도 인상이 이루어졌다. 이러한 가스요금 인상은 동절기에 특히 더 부담으로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겨울철 난방비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보일러 업체들에 따르면, 외출 후 집에 돌아와 다시 난방을 시작할 때, 외출모드로 설정된 보일러는 많은 연료를 소모한다. 그래서 외출모드보다는 기존 설정온도에서 2-3도 낮추는 것이 난방비 절약에 더 효과적이라고 조언한다.

외출모드는 최소한의 에너지를 사용하여 보일러 난방수가 얼지 않도록 유지하는 모드다. 장기간 보일러를 사용하지 않으면 난방수가 얼 수 있어, 외출 모드는 난방수 순환과 약한 난방을 통해 동파를 예방한다.

따라서 짧은 시간 외출하는 경우에는 외출모드를 사용하기보다는 기존 온도보다 2-3도 낮추는 것이 난방비 절약에 더 유리하다.

또한, 실내 온도를 빠르게 높이고 싶다면 따뜻한 샤워를 미루는 것이 좋다고 한다. 단열이 잘 안되는 집에서는 ‘실내온도 모드’ 대신 ‘온돌난방 모드’를 사용하는 것이 난방비 절감에 더 효과적일 수 있다. ‘온돌난방 모드’는 난방수의 온도를 기준으로 하여 난방을 조절하기 때문이다.

또한, 실내 온도를 빠르게 높이고 싶다면 따뜻한 샤워를 미루는 것이 좋다고 한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