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대체 무슨 일이죠?”..벤츠가 공개한 신형 G바겐, 신기술 탑재에 ‘환호’

4개 바퀴에 각각 전기모터 장착한
G바겐 첫 전기차 ‘G580 위드 EQ 테크놀로지’ 공개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
벤츠 G580 가격
G580/출처-벤츠

벤츠는 베이징 내 예술단지 ‘아트 디스트릭트 798’에서 열린 월드 프리미어 행사에서 전기차 ‘디 올 뉴 메르세데스-벤츠 G580 위드 EQ 테크놀로지'(이하 G580)를 선보였다.

전통적인 패밀리 룩 유지한 ‘G580’

1979년 처음 모습을 드러낸 오프로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클래스는 ‘G바겐’으로도 알려져 있다.

첫 순수 전기차 버전인 G580의 디자인은 전통적인 ‘패밀리 룩’을 유지한다. 그러면서도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과 높아진 그릴을 통해 전기차 특유의 분위기가 강조된다.

벤츠 G580 가격
G580/출처-벤츠

기본 탑재된 편의 기능으로는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12.3인치 미디어 디스플레이가 있으며 이외에 다양한 첨단 안전 및 보조 시스템도 갖춰져 있다.

또한 새로운 디자인의 오프로드 컨트롤 유닛, 오프로드 콕핏 및 투명 보닛 등을 통해 새로운 디지털 오프로드 경험을 느낄 수 있다.

벤츠 G580 출시
G580/출처-벤츠

최대 주행 거리 473km

G580의 각 바퀴에는 개별적으로 제어되는 전기 모터 네 개가 장착된다. 이 모터들은 노면이 단단하지 않거나 포장되지 않은 경우에도 차량을 제자리에서 회전시킬 수 있는 ‘G-턴’ 기능을 구현한다. 오프로드 주행 시 회전 반경을 줄이는 ‘G-스티어링’ 기능도 제공된다.

또한 ‘3단 지능형 오프로드 크롤링 크루즈 컨트롤’이 장착돼 운전자가 지형에 적응하는 동안 차량은 시속 2에서 8km 사이의 고정 속도로 주행하면서 최적의 추진력을 유지한다. 이 기능으로 G580은 최대 35도의 경사면에서도 안정적이 주행이 가능하다.

최고 출력은 432kW(약 580마력)이며 최대 토크는 1,164Nm(약 118.69kgf·m)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킬로미터에 도달하는 데는 4.7초가 소요된다.

벤츠 G580 가격
G580/출처-벤츠

배터리는 116kWh 용량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되며 유럽(WLTP) 기준 최대 주행 거리는 473km다. 직류(DC) 급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배터리 10%에서 80%까지 약 32분 만에 충전할 수 있다.

독일 가격은 약 약 2억 850만 원부터

G580 EQ 테크놀로지스는 올해 하반기 국내에도 출시된다. 가격은 독일의 경우 14만 2,600유로(약 2억 850만 원)부터 시작한다.

벤츠그룹 이사회 멤버이자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마르쿠스 쉐퍼는 “전동화 파워트레인 및 최첨단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향상된 편안함과 오프로드 기능이 탑재된 G580은 ‘길이 없는 지역을 다니는 차’라는 명성에 걸맞은 지속적인 성공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벤츠 G580 출시
G580/출처-벤츠

벤츠는 G580 출시에 앞서 기존 내연기관 모델인 ‘더 뉴 G클래스’ 부분 변경 모델 G500과 G450d 그리고 고성능 모델인 메르세데스-AMG G63 등 세 가지 모델을 올해 한국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들 모델은 출력은 높이면서도 전체적인 디자인은 유지하되 라디에이터 그릴, 전·후면 범퍼, 후방 카메라 배치 등 세부적인 디자인을 개선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우회전 일시정지

“놓치면 범칙금 폭탄 맞습니다”…어렵고 헷갈리는 우회전 일시정지, 이것만 기억하세요

더보기
스즈키 짐니 XL 헤리티지 스페셜 에디션 가격

“나오기만 하면 다 팔려요”..90년대 감성 물씬 의문의 SUV, 네티즌 호평 ‘만발’

더보기
허미미

“할머니가 기뻐하시겠구나” 29년만에 전세계 ‘발칵’ 뒤집은 대한 건아, 알고 보니…’어머나’

더보기
지프 어벤저 가격

“4천만 원 초반에 이정도 스펙?!”..지프가 내놓은 소형 SUV, 아빠들 기대감 ‘활짝’

더보기
허경환

“김호중 동석? 저 아니에요”..갑자기 논란된 허경환, 그의 놀라운 재산 수준도 ‘재조명’

더보기
강형욱

“결혼 전부터 벌써?!”…논란의 중심에 선 강형욱, 그의 아내 수잔 엘더와의 일화도 ‘재조명’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