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그 차 맞아?!” 현대차 코나 N라인 최초 공개, 몰라보게 달라졌다!

현대차 ‘코나 N-Line’ 영국서 최초 공개
국내 인증 완료, 판매는 유럽부터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출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현대차가 코나 일렉트릭을 통해 자사 첫 전기차 N 라인 모델을 선보인다. 이 모델은 N 라인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디자인 요소들이 통합됐다.

모델 구성은 N 라인과 N 라인 S 두 가지 트림이며 유럽 시장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스타일리시한 외관 완성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은 현대차 전기차 라인업 중 처음으로 선보이는 N 라인 디자인 패키지로 현행 N 라인 모델과 같이 내외부 디자인을 강조한 패키지 형태로 제공된다.

성능 면에서는 큰 변화가 없으며 주 무대는 유럽 시장이다. 현지 생산은 오는 2월부터 시작된다.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국내 출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기존 모델과의 차이점은 전기차의 전통적인 매끄러운 디자인에서 벗어나 헤드램프 사이에 블랙톤 파츠와 공격적인 스타일의 프론트 범퍼를 추가해 더욱 돋보이는 외관을 갖췄다.

또한 19인치 전용 알로이 휠이 적용돼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완성한다. 투톤 블랙 루프와 블랙 벨트라인도 추가됐다. 하이그로시 블랙 사이드 미러는 더욱 스포티한 느낌을 부여했다.

후면부는 스포티한 리어 스포일러와 하단 리어 디퓨저가 특징적이며 차량의 역동적인 인상을 강조한다.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가격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출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은 전반적으로 일반 코나 N-Line과 유사한 느낌을 갖고 있다. 다만 그릴과 휠 디자인, 스포일러 타입 등에서 미묘한 차이를 보이며 독특함을 유지한다.

N 라인 트림 국내 가격은?

N 라인 모델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특별한 레드 색상 디테일을 통해 N 라인만의 개성을 강조한다.

차량에는 알루미늄 페달, 엠비언트 라이트, 열선 스티어링 휠, 무선 충전 패드, 전동 트렁크 등 다양한 옵션이 제공된다. 좌석은 페브릭 소재로 마감됐으며 N 로고와 함께 열선 기능도 탑재됐다.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출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N 라인 S’ 트림은 N 라인의 기본 옵션들을 포함하고 추가적인 편의 사양을 확장한 모델이다.

가죽 및 알칸타라 소재가 적용되고 열선 및 통풍 기능이 있는 시트도 장착됐다. 또한 2열 좌석용 듀얼존 공조기, 7개 스피커와 서브우퍼가 포함된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로젝션 LED 헤드램프도 탑재됐다.

더불어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주차 충돌방지 보조, 서라운드 뷰 모니터 등과 같은 다양한 운전자 보조 기능들이 적용됐다.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국내 출시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롱레인지 모델은 최고출력 204마력을 제공하며 배터리 팩 용량은 65kWh로 이전 모델과 같다. 환경부 인증에 따르면 한 번의 완전 충전으로 최대 374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코나 일렉트릭 N 라인 가격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출처-현대차

영국 시장에서 N 라인 트림의 시작 가격은 40,395파운드(한화 약 6873만원)부터다. 국내에서는 코나 일렉트릭 롱레인지 모델의 시작 가격이 4,752만 원이고 내연기관 코나 N 라인 패키지 추가 비용이 160만 원대임을 고려할 때 약 4,900만 원부터 시작될 것으로 추정된다.

2024년 2월 생산을 목표로 하는 코나 일렉트릭 N 라인은 2024년 봄부터 유럽 시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