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안 팔려요..” 기아 EV9, 판매 부진에 특단의 조치 내렸다

판매량 급감하고 있는 기아 EV9
높은 가격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
특단의 조치 특별프로그램 준비
기아 EV9
출처 – 기아

기아 EV9은 현대차그룹 최초의 준대형급 전기 SUV이자 기아 전동화 라인업 최상위에 위치한 차량이다.

시장에 처음 나왔을 때 큰 주목을 받았으나, 시작 가격이 7,337만 원으로 높은 편이어서 실 판매량은 예상보다 많이 부진하다.

지난 6월에 출시된 EV9는 국내 첫번째 3열 전기 SUV로 큰 관심을 받았다. 이 차량은 혁신적인 디자인, 넓은 내부 공간과 함께 최신의 편의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한 번 충전으로 501km를 주행할 수 있는 높은 주행 거리 또한 큰 장점으로 사전 예약 건수가 1만 367대를 기록했다.

기아 EV9
기아 EV9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그렇지만 실제 판매된 수량은 예상치 못하게 부진했다. 6월에는 1,334대, 7월에는 1,251대가 판매되면서 어느 정도 유지됐지만, 8월에는 판매량이 급감하여 단 408대만이 판매됐다.

9월에는 1,163대로 다소 회복하는듯 했으나 전체적으로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원인은 높은 가격과 초기 품질 문제가 주요 원인으로 추측된다.

기아 EV9
기아 EV9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EV9의 각 트림별 가격대는 7,337만원에서 8,169만원 사이다. 특히 최고급 GT 라인의 풀 옵션은 1억원을 훌쩍 넘어 다른 경쟁 브랜드들이 전기차의 가격을 저렴하게 낮추고 있는 상황을 볼 때, EV9의 높은 가격은 더욱 눈에 띌 수 밖에 없다.

기아 EV9, 구매하기 망설여지게 만드는 잦은 결함도 문제

기아 EV9
기아 EV9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비싼 가격도 문제지만 차량의 잦은 결함도 발목을 잡는다. 출시한 지 3개월 만에 충전 관련 오류와 P단 인식 문제가 보고되었고, 후륜모터의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주행 중 정지할 위험이 있다는 지적도 받았다. 이러한 문제로 초기 출시된 모든 차량을 리콜 조치하기도 했다.

그 결과 9월까지의 EV9의 신차 등록 통계는 총 4,156대로 나타났다. 판매 부진을 겪자 기아는 임직원들에게 최대 1,467만원 할인을 적용한 ‘홍보용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매된 차량 중 절반은 법인용으로 구매된 것으로 파악됐다.

기아 EV9
기아 EV9 (출처 – 현대자동차그룹)

연속적인 판매 부진을 보이는 가운데, 회사는 EV9의 판매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에는 연간 충전비용(100만원 상당)을 포인트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실시했고, 이번 달에는 ‘EV9 토탈 솔루션’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84개월 장기 할부, 충전비 지원, 중고차 가격 보장 등 다양한 혜택을 선보였다.

한편, 기아의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EV9의 판매량이 좋아질지는 미지수인 상황이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경쟁 전기차 업체는 어떻게든 가격을 낮추려고 노력하는데 무엇이 문제인지 파악을 못하는듯”, “다른게 문제가 아니라 가격이 문제라고 제발 가격을 낮춰라”, “EV9 가격이면 다른 차 살거 많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쯔양 수입

“뭐야 돈이 이렇게 벌린다고?!”.. 구독자 1천만 명 먹방 유튜버, 한 달 수입 공개에 네티즌 ‘화들짝’

더보기
렉서스 LX 700h 2025년 상반기 출시

“이거 보고 아빠들 벌써 줄섰다”..한국 땅 밟은 렉서스 LX 700h, 놀라운 스펙에 기대감 ‘활짝’

더보기
고현정 리즈

“바뀐 게 없네?!”.. 30년 전으로 되돌아간 듯한 배우 고현정, 50대 맞아?

더보기
캐딜락 CT4-V 및 CT5-V 블랙윙 스페셜 에디션 출시

“괴물이 나타났다”..천조국서 건너온 677마력 슈퍼 세단, 전기차는 이런 감성 없죠

더보기
이국종

“얼마나 심각하길래”..헬기 타는 의사 이국종, 대한민국 의료 현실 쓴소리에 모두 ‘화들짝’

더보기
노홍철 자동차

“교통사고? 그래도 막을 순 없다”..’초대박’ 사업가 노홍철, 그의 차고에는 이런 비밀이?

더보기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