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행 중 멈출 수 있습니다” 역대 최대 리콜 결정한 현기차, 이러다간 정말 ‘큰일’

‘주행 중 멈출 수 있는’ 결함 발견
현대차·기아, 약 17만 대 리콜 결정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대규모 리콜
G80 전동화 모델/출처-제네시스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의 전기차 약 17만 대가 대규모 리콜에 들어간다. 통합충전제어장치(ICCU)의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차량이 주행 중 갑자기 멈출 수 있다.

현대차·기아 ICCU 결함으로 리콜

국토교통부는 현대차 아이오닉5(7만1517대), 아이오닉6(2만1676대), 제네시스 GV60(1만305대), 일렉트리파이드 GV70(5296대), 일렉트리파이드 G80(5122대), 기아 EV6(5만6016대) 등 총 16만9932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인 시정 조치(리콜)를 진행한다고 지난 14일 발표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대규모 리콜
아이오닉 5/출처-현대차

ICCU는 전기차 충전 및 방전을 관리하는 여러 부품을 통합한 모듈이다. 리콜 대상 전기차들은 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해 저전압 배터리(12V 배터리)가 충전되지 않아 주행 중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와 기아 서비스센터에서는 오는 18일부터 아이오닉 5와 6, 제네시스 GV60, GV70, GV80 EV 모델 등 11만 3,916대와 EV6 5만 6,016대에 대해 리콜 절차를 시작한다. 이번 리콜은 역대 전기차 중 가장 큰 규모로 주목받고 있다.

다만 이번 리콜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가 아닌 서비스 센터 직접 방문을 통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필요한 경우 부품 교체로 이뤄진다.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17만대 리콜
EV6/출처-기아

현대차 아반떼, 지프 체로키 등 시정 조치

한편 현대차 아반떼 6만 1,131대는 전조등의 내구성 부족 문제로 오는 19일부터 시정 조치를 받는다. 또한 기아 레이 126대는 햇빛 가리개에 에어백 경고문구가 누락돼 시정 조치 대상에 포함됐다.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17만대 리콜
체로키/출처-지프

스텔란티스 지프 체로키 527대는 후퇴등이 안전 기준보다 높은 위치에 설치되어 있는 문제로, 지프 랭글러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148대는 고전압 배터리 제조 불량으로 인해 각각 25일부터 시정 조치에 들어 간다.

테슬라 모델 3와 모델 Y, 총 136대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저속 주행이나 후진 시 보행자 경고음이 울리지 않는 문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21일부터 리콜된다.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17만대 리콜
모델 3/출처-테슬라

참고로 차량 소유주는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지에서 차량 번호와 차대 번호 입력을 통해 본인의 차량이 리콜 대상인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이 무엇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브브걸 유정 대학 시절

“역주행 파워가 이정도?!”..유정 탈퇴한 브브걸, 10년 넘는 무명생활 후 입 ‘떡’ 벌어지는 저작권 수익도 화제

더보기
yoon-junghee-actress

“발리에서 극비 결혼 후 사라졌는데”…인기 정점에서 잠적한 여배우의 ‘놀라운’ 근황

더보기
유영재 선우은숙

“양다리가 핵심이 아니었구나”..유영재 이혼 선우은숙, 결정적 이유는 친언니?

더보기
mc-kim-yu-1

“김구라도 유재석도 아니었네?!”…’유느님’ 제치고 방송 최다 출연한 MC, ‘이 사람’이었어?

더보기
송혜교 차은우 어린시절

“이정도 인물 이어야 연예인 하는구나”..굴욕 없는 과거사진 소장 중인 미남·미녀 정체에 누리꾼 ‘심쿵♥’

더보기
조정석 납득이

“어머, 이런 날도 다 오네?!”..12년전 혜성 같이 등장한 명품 배우, 5년만에 들려온 가슴 설레는 소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