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도나 낮춰?!”..현대가 선보인 특수 틴팅 필름, 더운 나라 아빠들 ‘대환영’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개발
파키스탄서 실증 후 양산 계획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개발
나노 쿨링 필름/출처-현대차

현대자동차가 파키스탄에서 차량 내부 온도를 획기적으로 낮춰주는 복사 냉각 필름을 개발해 실증 사업을 시행한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무료 설치

현대차는 22일 파키스탄 제2의 도시인 라호르에서 ‘나노 쿨링 필름’을 차량 70여 대의 창문에 무료로 설치하는 ‘메이드 쿨러 바이 현대’ 캠페인을 펼친다고 발표했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사용ㅇ화
나노 쿨링 필름/출처-현대차

파키스탄은 무더운 여름철 기온이 50도를 넘는 경우가 많아 운전자들은 연료비 부담 때문에 에어컨 대신 창문을 열고 주행하는 일이 잦다.

택시나 버스와 같이 승객을 실어 나르는 운전자들은 어쩔 수 없이 에어컨을 사용해야 한다. 자동차 틴팅 필름 부착은 보안 문제로 인해 엄격히 제한되고 있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사용화
나노 쿨링 필름/출처-현대차

높은 투과율로 내·외부 열 에너지 조정

현재 시중에서 판매되는 틴팅 필름을 통해 외부 가시광선과 적외선을 차단할 수는 있다. 다만 차단 효율이 높아질수록 필름이 어두워져 시야 확보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

또한 차량 내부로 들어온 열을 외부로 배출하지 못해 내부 온도를 떨어뜨리는 데 한계가 있다.

반면 현대차가 개발한 나노 쿨링 필름은 높은 투과율을 유지하고 운전자 시야를 가리지 않는다. 더불어 외부 열에너지를 차단하면서 차량 내부 열은 외부로 방출한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사용ㅇ화
나노 쿨링 필름 테스트/출처-현대차

이는 태양열의 특정 파장대를 차단하거나 방출하는 세 개의 다른 층으로 구성된 덕분이다.

필름 내부 두 층은 외부에서 들어오는 태양열(근적외선 대 파장)을 반사해 내부로의 열 전달을 최소화한다. 반대로 바깥층은 차량 내부 복사열(중적외선 대 파장)을 외부로 방출해 실내 온도를 낮춘다.

완성도 높인 후 신차에 적용

여름철 낮 시간 동안 야외에서 실시한 차량 실내 온도 비교 평가에 따르면 확연한 차이를 보인다.

일반 틴팅 필름을 사용한 차량 대비 나노 쿨링 필름을 적용한 차량의 운전석 헤드레스트 부분 온도늦 최대 10.98도 낮게 측정됐다. 틴팅 필름이 없는 차량과 비교하면 최대 12.33도 낮은 결과를 보였다.

래시패드 온도는 나노 쿨링 필름 적용 시 일반 틴팅 필름 차량 대비 최대 15.38도, 틴팅 필름이 없는 차량보다는 최대 22도 낮았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개발
나노 쿨링 필름 테스트/출처-현대차

외부 온도가 높을수록 나노 쿨링 필름의 냉각 효과가 탁월해지는 만큼 기온이 50도를 초과하는 파키스탄의 여름철 더위 속에서 효과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나노 쿨링 필름 개발
나노 쿨링 필름 테스트/출처-현대차

이번 캠페인에 적용된 나노 쿨링 필름은 상용화 직전 단계에 있다. 시범 부착을 통한 실증 데이터 수집은 향후 양산을 위한 품질 확보에 기여할 전망이다.

현대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나노 쿨링 필름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향후 출시될 신차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다.

함께 보면 좋은 글

포르쉐 카이엔 하이브리드 가격

“저희라고 별 수 있나요”..거부할 수 없는 세계적 흐름, 포르쉐 카이엔도 결국

더보기
장영란 한창

“남편이 진짜 대단하네”..방송인 장영란, 16년차 부부를 있게 해준 ‘소주병 사건’은 무엇?

더보기
이상엽 결혼

“와 결국 이렇게 만난거였어?”..배우 이상엽, 미모 아내와의 숨겨진 비화에 ‘화들짝’

더보기
포르쉐 911 하이브리드 테스트

“이젠 더 늦으면 안된다”..예상치 못한 돌풍에 포르쉐, 61년 만에 결국 ‘이것’까지

더보기
신화 이민우 리즈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우상이었는데”..신화 이민우, 안타까운 근황 전해지자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더보기
기아 더 뉴 EV6 가격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