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된 전기차?” 아우디 Q6 e-트론은 이런 모습

아우디 중형 전기 SUV ‘Q6 e-트론’
포르쉐·아우디가 공동 개발한 ‘PPE’ 최초 적용 모델

최근 아우디는 e-트론 라인업에 속하는 새로운 중형 전기 SUV, Q6 e-트론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였다.

이 차세대 전기 SUV는 Q4 e-트론과 Q8 e-트론 사이에 위치하며, 아우디와 포르쉐가 공동으로 개발한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PPE(프리미엄 플랫폼 일렉트릭)’가 최초로 도입된 모델이다.

향후, 폭스바겐 그룹 내에서의 전기차 플랫폼 전략은 두 가지 주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다.

대중 브랜드인 폭스바겐, 슈코다, 세아트 등은 MEB 플랫폼을 활용하고, 아우디의 중형 이상 라인업 및 포르쉐는 PPE 플랫폼을 사용할 계획이다.

한편, PPE 플랫폼은 800V의 전압 시스템을 사용하며, 270㎾의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Q6 e-트론 모델에는 100㎾h의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될 예정으로, 이를 통해 성능과 효율성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우디 Q6 e-트론 양산형 모델, 내년 최종 공개 예정

아우디 Q6 e-트론에 대한 세부 성능 제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으나, 회사 측은 Q6 55 e-트론이 최고 출력 375마력을, 고성능 SQ6 e-트론이 480마력 이상을 발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이 차량은 한 번의 충전으로 373마일(약 600㎞)의 주행 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Q6 e-트론의 차체 크기는 기존 Q5와 유사하지만,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적용으로 인해 짧은 앞뒤 오버행과 긴 휠베이스를 갖췄으며, 이를 통해 한층 넉넉한 실내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아우디는 라이트 기술의 선구자로서, Q6 e-트론에 진보된 램프 기술을 도입했다.

2세대 디지털 OLED 기술을 활용해 움직이는 램프를 구현하였으며,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와 테일램프는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아우디는 이 기술로 1/1000초마다 새로운 이미지 생성이 가능하다고 전했으며, 이를 통해 ‘Car-to-X’라고 하는 주변 도로 환경과의 통신이 가능한 기술을 구현해냈다.

한편, 아우디는 Q6 e-트론의 출시 일정과 가격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최종 양산형 모델의 공개는 내년으로 계획되어 있다고 밝혔다.

위드카 뉴스([email protected])

함께 보면 좋은 글

BMW 신형 X3 출시

“아빠, 자동차 콧구멍이 이상해요”..BMW 디자인의 핵심, 새로운 키드니 그릴 유출?!

더보기
박세리 아버지 박준철

“요즘 같으면 경찰 왔을듯”..딸에게 간접 고소 당한 박세리 아빠, 논란 됐던 과거 일화 또한 덩달아 ‘화제’

더보기
기보배

“잘 사는 줄 알았는데”..결혼 8년차 양궁 여제 기보배, 억소리나는 포상금에도 남편과 각집살이 하게 된 사연은?!

더보기
BYD 씰 국내 출시

“이 정도까진 줄 몰랐다”..우후죽순 밀려오는 중국산 전기차, 국내 업체 ‘초긴장’

더보기
진

“월드스타면 이정돈 타야지!”..군 복무 마친 BTS 진, 수억 호가하는 슈퍼카도 덩달아 ‘시선집중’

더보기
사기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