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만 14개”, 추신수♥하원미, 결혼 21년만에 전한 소식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야구 선수 추신수와 아내 하원미가 한국에서 가족과 함께 한 시간을 보내며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10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추신수 가족은 미국 생활을 잠시 접고 한국에 모였다.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미국에서 활동 중인 두 아들과 함께 한국에 도착한 추신수는 공항에서 기다리던 아내 하원미와 막내딸 소희와 반가운 재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추신수는 하원미에게 먼저 안아달라며 질투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하원미는 추신수의 질투심을 폭로하며 가족 간의 친밀한 관계를 보여주었다.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가족은 스킨십에 자연스러웠고, 추신수는 아침에 일어나면 서로 안고 뽀뽀하는 습관을 밝혔다.

특히 딸 소희와의 사이에서도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이어졌다. 가족은 한국의 임시거처로 이동하면서도 애정을 드러냈다.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운전 중인 추신수가 하원미의 손을 잡자 “나 보고 싶었나? 나 사랑하나?”라고 사투리로 물으며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추신수는 “손에서 안 전해졌나?”라고 화답했으며, 뒷자리에 타고 있던 삼남매는 부모님의 애정 표현이 익숙한 듯 보였다.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한편 추신수는 한국 집과 미국 집을 모두 공개했다.

미국 텍사스 부촌에 위치한 그들의 대저택은 5500평 규모로, 화장실만 14개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져 시청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야구는 내 인생의 전부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추신수는 최근 은퇴를 선언하며 야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야구는 내 인생의 전부이며, 다시 태어나도 야구를 할 것”이라고 말하며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흘렸다.

추신수
출처 – 인스타그램 / @miachoo17

추신수는 야구장에 제일 먼저 출근하는 루틴을 가지고 있었고, SSG 랜더스로 이적하고 나서는 경기 시작 6~7시간 전에 출근하고 있다.

낮 경기 때는 오전 7시에 나와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하고, 야간 경기 때는 11시에 나와 개인 운동을 하고 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눈물의-여왕-부동산-김지원-김수현

“부동산 보는 눈도 남다르네!”..’눈물의 여왕’ 김지원·김수현, 알짜배기 땅에 매입한 부동산의 놀라운 가격은?

더보기
박명수-대저택-1

“어서와 우리집은 처음이지?!”..소문난 사랑꾼♥ 박명수, 아내가 공동명의 요구한 55억 럭셔리주택, ‘이렇게 생겼어?’

더보기
임영웅-CF

“이러니 모셔 가려 하는구나”…한주간 들려온 임영웅♥ 기쁜 소식, 네티즌 ‘어머나’

더보기
김성오

“영화에서 첫 키스?!”..키스신 찍다가 눈 맞아 색시 맞이한 특공대 출신 명품배우

더보기
전옥숙

“심심한데 김영삼 씨나 부를까?”…엄청난 인맥을 자랑하던 문화계 대모, 그 정체에 ‘깜짝’

더보기
김희애

“50대 자기관리,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김희애처럼 ‘젊게’ 살고 싶다면 오늘부터 ‘이것’ 놓치지 마세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