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시장 장악한 현대차”…소형 SUV 앞세워 사상 최대 실적 기록

현대자동차가 우리나라에서 판매실적이 저조한 소형SUV를 앞세워 인도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가성비’가 뛰어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현지화하는 전략으로 인도에서 사상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인도법인은 6일 2022년 4월 1일부터 2023년 3월 31일까지 판매된 현대차는 총 72만 565대로 전년 판매량인 61만 760대와 비교해 18%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중 56만 7546대는 인도 현지에서 생산해 현지내에서 팔렸고, 나머지 15만 3019대는 해외로 수출판매 했다.

현대자동차
출처=연합뉴스

현대차는 차종별 판매량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번 회계연도 실적 자료를 확인한 결과 인도에서 사업을 시작한 이후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인도 시장에서 현대차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현대차가 최근 내놓은 SUV 계열인 크레타, 베뉴, 투싼, 아우라, 아이오닉5 등이 현지 시장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 내에서 SUV 계열 차량들이 인기가 높은 이유는 인도의 도로사정이 좋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차체가 낮은 차량보다는 차고가 높은 SUV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고 도로폭이 좁은 인도의 특성상 차폭이 넓은 대형 차량보다 소형 차량의 인기가 훨씬 좋다.

회계연도 기준으로 지난해 현대차 중 인도에서 판매량 1위를 차지한 차량 역시 소형 SUV 크레타이다. 크레타는 총 14만 895대가 팔리며 동급 차종 판매 1위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출처=현대자동차 인도 홈페이지

크레타는 우리나라 돈으로 1500~2700만원대 가격으로 현지에서 팔리고 있고, 인도 1위 업체인 마루티스즈키의 소형 SUV보다도 저렴한 가격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판매량 부진을 겪으며 힘을 쓰지 못하고있는 베뉴도 인도에서는 11만 8587대나 팔리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베뉴는 현지에서 우리나라돈으로 1200~2000만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팔리고 있는데, 이는 인도시장에 맞춰 동력성능을 낮추고 불필요한 옵션을 제거해 가격을 합리화 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인도시장을 장악해 나가고 있는 상황에서 조금 더 공격적인 전략을 취할 방침이다. 올해에는 소형 SUV 뿐만 아니라 세단 라인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출처=현대자동차 인도 홈페이지

현대차는 지난달 인도 현지에 출시한 엑센트의 풀체인지 모델인 ‘올 뉴 베르나’를 핵심 모델로 앞세웠다.

현대차의 인도 최고운영책임자인 타룬 가르그는 “올 뉴 베르나는 다재다능함을 갖고 있어 젊은 세대들에게 호평을 받는 모델이다. 내년도에도 실적을 견인할 수 있는 추진력을 제공해 줄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현대차 그룹은 제네럴모터스(GM)의 인도 탈레가온 공장 인수 작업을 진행해 가파르게 성장하는 인도 시장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공장 인수가 완료되면 현재 72만대 수준의 생산량을 100만대까지 끌어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있다.

경기침체속 다시금 주목받고 있는 소형 SUV

사람들의 관심도와 달리 우리나라에선 큰 인기를 끌지 못했던 소형 SUV들이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현대자동차
출처=현대자동차 홈페이지

업계에 따르면 다양한 소형 SUV 모델이 올 상반기까지 국내 자동차 시장에 출시된다. 지난 1월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코나는 새롭게 변경되어 출시되었다. 따라서, 지난해 부분변경으로 출시되었던 기아의 셀토스와 경쟁하게 되었다.

현대차는 이번 코나의 풀체인지를 통해 지난해 8,388대로 1만대의 판매량도 넘기지 못하며 부진했던 성적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기아차는 소형 SUV 모델을 2가지나 가지고 있다. 먼저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소형 SUV 판매 1위를 차지한 셀토스는 지난해 4만2983대를 판매하며 전년도 판매량 3만9522대보다 8.8% 늘어난 수치를 보였다. 또, 2만9104대를 판매하며 판매량 2위를 기록하고 있는 니로역시 기아의 소형 SUV이다.

판매량 3위를 기록하고 있는 르노코리아의 XM3는 지난해 말 출시한 XM3 E-Tech 하이브리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당 모델은 젊은 소비자층을 타깃으로 연비를 17~17.4km까지 끌어올린 모델이다.

현대자동차
출처= 르노코리아 홈페이지

참고로 XM3는 지난해 수출된 차량 총 11만 7020대중 9만3251대를 기록하며 수출의 대부분을 차지한 모델이다.

한국GM은 지난 트레일 블레이저의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어 커다란 차체와 저렴한 가격을 앞세운 쉐보레 신형 트랙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 시장에서 소형차 판매량은 지난 2020년 17만 3484대에서 2021년에는 11만9064대, 지난해에는 11만 7313대로 매년마다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경형차 판매량 13만 4천대 보다 낮아 전체 꼴찌를 차지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현대자동차
출처= 쉐보레 홈페이지

업계에서는 최근 고금리와 경기침체를 겨냥해 가격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소형 SUV를 주력으로 난관을 돌파하겠다는 입장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인해 올해는 자동차 소비 감소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에 저렴한 모델들이 인기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최근 차박, 캠핑 등의 이유로 SUV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올해는 소형 SUV 판매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께 보면 좋은 글

장영란 한창

“남편이 진짜 대단하네”..방송인 장영란, 16년차 부부를 있게 해준 ‘소주병 사건’은 무엇?

더보기
이상엽 결혼

“와 결국 이렇게 만난거였어?”..배우 이상엽, 미모 아내와의 숨겨진 비화에 ‘화들짝’

더보기
포르쉐 911 하이브리드 테스트

“이젠 더 늦으면 안된다”..예상치 못한 돌풍에 포르쉐, 61년 만에 결국 ‘이것’까지

더보기
신화 이민우 리즈

“그때 그 시절 모두의 우상이었는데”..신화 이민우, 안타까운 근황 전해지자 모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더보기
기아 더 뉴 EV6 가격

“먼저 산 사람들 안됐네요”..신형 EV6,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더보기
박서진

“마음씨 착한 그도 어쩔 수 없었다”..하나뿐인 여동생에게 결국 ‘폭발’한 박서진, 대체 무슨일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