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를 어떻게 태우나요?” 국민 패밀리카 美서 안전성 미흡 판정, 오너들 실망감 ‘폭발’

2열 등 후석 안정성 미흡 판정
테스트 대상 모델 전부에서 문제 나타나..

미니밴 판매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관련 안전 테스트에서 뒷좌석의 보호성능이 많이 부족한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의 IIHS(안전보험협회)가 진행한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시험에서, 모든 대상 모델의 뒷좌석 보호성능이 만족스럽지 않은 결과를 보였다.

크라이슬러의 퍼시피카, 기아의 카니발(국제명: 세도나), 혼다의 오딧세이, 그리고 토요타의 시에나 등 4종의 미니밴이 시험에 참가했다.

대부분의 차량이 운전석에서는 ‘G’라는 최상위 등급을 받았지만, 뒷좌석의 여러 부분에서 ‘M’이라는 중간 등급을 받아 그 성능이 확실치 않음을 알렸다.

특히, 토요타 시에나의 뒷좌석 보호장치와 혼다 오딧세이의 뒷좌석 승객 머리와 목 부분에서 가장 낮은 ‘P’등급을 받는 등 뚜렷한 문제점이 드러났다.

4종의 미니밴 중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기아 세도나, 그리고 토요타 시에나는 ‘M’ 등급을, 혼다 오딧세이는 가장 낮은 ‘P’ 등급이 매겨졌다.

패밀리카 용도의 미니밴, 안정성 확보 시급

IIHS는 이전의 연구에서 뒷좌석의 사망 위험이 앞좌석보다 높다는 사실을 발표한 바 있는데, 미니밴을 주로 가족들과 이용하는 만큼, 뒷좌석의 안전성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열 승객의 안전띠 착용 알림 기능이 대부분 부재하다”고 지적했다.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미니밴의 2열 좌석 안전띠가 너무 꽉 조여지거나 부적절한 위치 때문에 충돌 시에 가슴이나 복부 부위에서 2차적인 부상을 입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 대부분 차량에서 확인됐다.

IIHS는 “테스트된 4종의 미니밴 중 도요타 시에나만이 후석 안전띠에 프렌텐셔너 기능을 포함하고 있지만, 벨트에 의한 더미 부상이 여전히 문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므로, 어린이들이 자주 탑승하는 미니밴의 2열에서의 안전띠 착용 알림, 적절한 안전띠 위치, 그리고 1열 운전석만큼의 에어백과 같은 안전 장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렉서스 LX 700h 2025년 상반기 출시

“이거 보고 아빠들 벌써 줄섰다”..한국 땅 밟은 렉서스 LX 700h, 놀라운 스펙에 기대감 ‘활짝’

더보기
고현정 리즈

“바뀐 게 없네?!”.. 30년 전으로 되돌아간 듯한 배우 고현정, 50대 맞아?

더보기
캐딜락 CT4-V 및 CT5-V 블랙윙 스페셜 에디션 출시

“괴물이 나타났다”..천조국서 건너온 677마력 슈퍼 세단, 전기차는 이런 감성 없죠

더보기
이국종

“얼마나 심각하길래”..헬기 타는 의사 이국종, 대한민국 의료 현실 쓴소리에 모두 ‘화들짝’

더보기
노홍철 자동차

“교통사고? 그래도 막을 순 없다”..’초대박’ 사업가 노홍철, 그의 차고에는 이런 비밀이?

더보기
북한 마두산 전기차 주행거리

“이것이 북한산 전기차?!”.. BYD 자동차 닮은 北 전기차 공개, 주행거리 실화?!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