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작정했네!” 르노 신형 SUV 심비오즈 공개, 스펙·디자인 무슨 일?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프랑스 자동차 제조사 르노가 캡처와 오스트랄에 이은 새로운 소형 패밀리 SUV ‘심비오즈’를 올해 봄 출시할 계획이다. 한편 이 신차에는 E-Tech 자가 충전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탑재될 전망이다.

전통적인 크로스오버 형태의 ‘르노 심비오즈’

‘심비오즈’라는 이름은 ‘공생’을 의미하는 그리스어에서 가져왔으며 2017년 콘셉트카와 함께 처음으로 공개됐다.

심비오즈/출처-르노
심비오즈/출처-르노

콘셉트카에서는 낮은 실루엣과 독특한 걸윙 도어 메커니즘을 보여줬다. 이와 달리 양산 모델은 르노의 최신 디자인 언어를 반영해 보다 전통적인 크로스오버 형태를 취한다.

공식 티저 이미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바와 같이 독창적인 LED 조명과 곡선미를 갖춘 테일게이트는 르노 캡처에서 영감 받은 요소들임을 드러낸다.

또한 전기 신호를 이용해 불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솔라베이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도 선보인다. 이는 엠플리스카이(AmpliSky) 기술을 활용한 반응형 글래스 기능을 통해 실현된다.

심비오즈/출처-르노
심비오즈/출처-르노

실내에는 캡처와 유사한 계기판 디자인이 채택됐다. 르노는 이 크로스오버가 넉넉한 실내 공간과 적재 용량을 제공함으로써 SUV의 가족 중심적 매력을 한층 부각시킬 것임을 강조한다.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E-Tech 145 파워트레인 탑재

심비오즈는 전장이 4,410mm에 달해 소형 차량 세그먼트에 위치한다. 참고로 캡처는 4,329mm, 오스트랄은 4,510mm다.

심비오즈는 기존 클리오와 캡처에서 옵션으로 선택 가능한 E-Tech 145 파워트레인을 통해 구동된다.

이 자가 충전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1.6리터 4기통 엔진, 두 개의 전기 모터, 1.2kWh 배터리 그리고 멀티 모드 클러치 리스 도그 박스 등에서 총 143마력을 발휘한다. 차량 무게는 1,500kg 미만으로 캡처 E-Tech 145의 1,436kg와 유사하다.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심비오즈 콘셉트카/출처-르노

르노의 마케팅 부서 네이밍 전략 담당자 실비아 도스 산토스는 “우리는 이 새로운 소형 패밀리카에 인간적인 의미가 담긴 이름을 부여하고자 했으며 가족과 자동차 간의 밀접한 관계를 드러내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심비오즈(Symbioz)’라는 이름은 승객이 차량 및 주변 환경과 일체화되는 생활 방식을 완벽하게 나타낸다.”라고 말했다.

함께 보면 좋은 글

박보람-1

“얼마나 힘들었을까”…향년 30세 故 박보람, 살아생전 겪은 안타까운 사연

더보기
보이스피싱

“순식간에 1억 3000만 원 날렸습니다”…점점 더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모르면 그냥 당합니다’

더보기
최민환-율희

“아이들 위해 이렇게까지?!”…교육비로 ‘건물 두 채’ 값 지출한 연예인 정체에 ‘깜짝’

더보기
서장훈-추성훈

“남들 다 하는 골프는 싫다!”…마침내 드러난 남자 연예인들 ‘이색 취미’, 이것도 있었어?!

더보기
탁재훈-손석구

“탁재훈도 손석구도 아니었다”..상속 재산만 450억?! ‘아빠 찬스’ 1위 연예인은?

더보기
설현-학창시절

“너무 예뻐 전국 교복 모델 1위?!”..현재는 갓생 살고 있다는 연예인의 반가운 소식

더보기

의견을 남겨주세요.